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검 홈피 비난 봇물 "검찰이 바란 게 이거였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대검 홈피 비난 봇물 "검찰이 바란 게 이거였나"

    뉴스듣기

    시민들 격앙 반응, ''무리한 수사'' 비판·애도글 잇따라

    1
    23일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소식이 전해지자 대검찰청 홈페이지에는 검찰의 무리한 수사를 비판하는 시민들의 의견이 쏟아지고 있다.

    검찰은 노 전 대통령을 조사하면서 ''전직 대통령의 예우''를 강조해 왔지만, 노 전 대통령의 갑작스런 서거에 시민들은 격앙된 반응을 보이고 있다.

    23일 정오 기준으로 대검찰청 홈피 ''국민의 소리'' 게시판에 올라 온 시민들의 글은 200여 개에 이른다. 지금 이 시간에도 속속 검찰의 무리한 수사를 비판하는 글이 올라오고 있다.

    고모 씨는 국민의 소리 게시판에 글을 올려 "검찰이 바란 것이 이런 것이었느냐"며 "온갖 수단 방법 동원해서 얻은 결과가 사람을 죽음으로 몰아가는 거였냐"고 비판했다. 송모 씨는 "역사는 현정권과 검찰 수뇌부를 기억할 것이다"라며 "권력이 바뀜에 따라 검찰의 정치적 독립을 헌신작처럼 던져버린 지금의 검찰이 부끄럽고 애통하다"는 글을 올렸다.

    이밖에도 박은정 씨 등 시민 다수는 대검 게시판에 대해 "고인의 명복을 빈다"며 애도의 뜻을 밝히고 있다.

    노 전 대통령이 남긴 구체적인 유서 내용은 아직 공개되지 않고 있지만, 검찰 수사와 관련된 내용이 들어있을 경우에는 엄청난 후폭풍이 일 것으로 보인다.

    한편 검찰은 ''검찰 책임론'' 조짐에 당혹스런 표정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김경한 법무장관은 23일 오전에 있었던 일정을 취소하고 법무부 간부들과 함께 대책회의에 돌입했다.

    임채진 검찰총장도 이날 대검에 출근해 검사장 급 이상 주요 간부들이 참석한 가운데 조금 전인 오전 11시부터 긴급회의를 열고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검찰은 긴급 대책 회의를 마친 뒤 이날 오후쯤 공식 입장을 내놓을 예정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