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지난달 외화예금 잔액 1100억 달러 돌파…사상 최대

뉴스듣기


금융/증시

    지난달 외화예금 잔액 1100억 달러 돌파…사상 최대

    뉴스듣기

    기업 결제 대금·해외 투자자금 예치 늘려

    스마트이미지 제공스마트이미지 제공
    지난달 말 외국환은행의 거주자 외화예금 잔액이 4개월 연속 불어나면서 사상 처음으로 1100억 달러를 돌파했다. 기업이 수출입 결제 대금과 해외 직접 투자자금 예치를 늘린 영향이 크다.
     
    한국은행이 25일 발표한 '2022년 12월중 거주자외화예금 동향'을 보면 작년 12월 말 기준 외국환은행의 거주자 외화예금 잔액은 1109억 8천만 달러로 전달(1073억 9천만 달러)보다 35억 9천만 달러 늘었다. 거주자 외화예금이란 내국인과 국내 기업,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 진출 외국 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을 뜻한다.
     
    해당 잔액은 4개월 연속 증가해 통계 작성이 시작된 이래 사상 최대 기록을 2달째 이어갔다. 통화별로 보면 12월 달러화 예금 잔액은 953억 8천만 달러로 전달 대비 18억 6천만 달러 늘었다.
     
    유로화 예금 잔액은 55억 달러로 전달보다 9억 9천만 달러 늘어났다. 같은 기간 엔화 예금은 5억 3천만 달러, 위안화 예금은 2억 3천만 달러 증가했다.
     
    주체별로는 12월 기준 기업 예금이 961억 달러로 전달 대비 32억 8천만 달러 늘었고, 개인 예금은 148억 8천만 달러로 3억 1천만 달러 늘었다.
     
    지난해 말 기준 외국환은행의 거주자외화예금은 2021년 말(972억 7천만 달러) 대비 137억1천만 달러 증가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