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개미들 피눈물 흘리는데…위메이드 대표, 회삿돈으로 초고가 오피스텔 거주

뉴스듣기


산업일반

    개미들 피눈물 흘리는데…위메이드 대표, 회삿돈으로 초고가 오피스텔 거주

    • 2022-12-08 22:57
    뉴스듣기

    자회사가 오피스텔 보증금 납부…"투자자 눈물속 회삿돈으로 호화생활" 비판 제기
    배임·탈루 의혹도 나와…위메이드 "규정 따라 사택 제공·기한 내 세금 낼 것"

    출근하는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 연합뉴스출근하는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 연합뉴스
    위메이드가 발행한 가상화폐 '위믹스'(WEMIX)가 상장 폐지돼 투자자들이 큰 손해를 본 가운데 이 회사 대표는 회삿돈으로 보증금 100억 원이 넘는 고가의 주거 시설을 이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8일 업계에 따르면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가 대표로 있는 자회사 전기아이피는 지난 2월 서울 송파구 신천동에 있는 한 오피스텔에 전세권을 설정했다.

    전기아이피는 '미르의 전설' 등 온라인 게임의 지식재산권을 관리하는 회사로, 지난해 악 1천187억 원의 영업수익을 기록했다.

    이 회사가 낸 전세 보증금은 영업수익의 약 10%인 120억 원인 것으로 전해졌다.

    문제는 회삿돈으로 마련한 곳을 장 대표가 사적으로 거주하고 있다는 점이다.

    위메이드 측은 장 대표의 거주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회사 규정에 따른 사택 제공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위메이드 관계자는 "임원 복리 후생 규정에 따라 사택이 제공된 것"이라며 "납부할 세금이 있다면 관련 자문을 통해 기한 내에 납부할 계획"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배임과 법인세 탈루 의혹을 제기하는 목소리도 있다.

    위메이드의 위믹스는 법원의 거래지원 종료(상장폐지) 결정으로 이날 오후 3시부터 업비트와 빗썸, 코인원, 코빗 등 거래소에서 퇴출당했다. 지난해 최고가 기준 2만8천 원대에 거래되기도 했던 위믹스는 상장 폐지된 오후 3시 기준 업비트에서 209원, 빗썸에서 308원에 각각 거래를 마쳤다.

    이에 따른 피해는 고스란히 투자자들에게 전가될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가상화폐 투자자들이 모여있는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위믹스 상장폐지 책임을 놓고 위메이드를 성토하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위메이드는 전날 법원 결정 직후 발표한 입장문에서 "법원의 판결을 존중한다"면서도 "닥사가 내린 위믹스 거래지원 종료 결정의 부당함을 밝히고자 본안소송, 공정거래위원회 제소를 통해 모든 것을 증명하겠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