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장제원 "심판이 왜 나서" vs 정진석 "심판이라 해야 할 말"

뉴스듣기


국회/정당

    장제원 "심판이 왜 나서" vs 정진석 "심판이라 해야 할 말"

    뉴스듣기
    핵심요약

    당권 경쟁에 MZ세대 소비되자 이준석 나서 "정체불명의 용어부터 없애야"

    왼쪽부터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 장제원 의원. 연합뉴스왼쪽부터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 장제원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이 7일 총선 승리를 위해 MZ 세대와 공감하는 지도부가 필요하다는 자신의 발언을 장제원 의원이 비판한 것을 두고 "심판이기 때문에 당연히 해야할 말"이라고 불쾌함을 드러냈다.

    정 위원장은 이날 오전 경기도 용인 처인구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사업' 현장 방문 뒤 기자들과 만나 "심판이 선거 기준을 정하면 되겠냐"는 장 의원의 발언에 대해 "지금 지도부든 다른 지도부든 총선 승리를 위해서는 엠제트 세대, 미래세대라는 새물결과 함께 하면서 총선 승리 기약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 우리가 그들과 공감하는 것부터 시작해야 한다는 이야기"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건 심판이기 때문에 당연히 해야 할 말이지 심판이기 때문에 해선 안 되는 이야기가 아닌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앞서 '윤핵관(윤석열 핵심관계자)'으로 꼽히는 장 의원은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정 위원장의 'MZ 세대 공감 지도부' 발언에 대해 "비대위원장께서 이런저런 (전당대회) 후보에 대한 가이드라인이나 기준을 말하는 건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며 "전당대회에 심판을 보는 분이지않나"고 비판했다. 이어 "그런 얘기를 자꾸 하니까 일을 잘 하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 차출론도 나오는 것 아닌가"라며 "우리 대통령께서는 그런 생각이 전혀 없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정진석 위원장은 자신의 'MZ세대 대표' 발언이 '한동훈 차출론'과도 관계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내가 말하는 건 집권여당의 자세에 대한 이야기지 인물에 대한 이야기 아니다. 누구누구 차출론과 상관 없다"고 설명하면서 "2024년 4월10일 총선은 586 운동권 세력 대 새 글로벌 주도 세력, 새로운 물결의 대결이라고 생각한다. 새 물결 구축을 위해 국민의힘이 MZ 세대, 미래 세대와 늘 공감하는 지도부를 구성하고 그런 자세로 임해야 한다"고 말했다.

    당내에서 이처럼 차기 당대표 조건이 언급되는 과정에서 MZ 세대가 호명되는 것과 관련해 이준석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젊은 세대에 대한 접근은 MZ 세대라는 정체불명의 용어를 없애는 것부터 시작"이라고 지적했다. 국민의힘이 추상적인 표현으로 선거 구도만 잡을 게 아니라 젊은 층의 욕구를 실질적으로 대변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는 의미로 보인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