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핼러윈 참사 이튿날 '마약 부검' 언급한 檢…유족 두번 울었다

뉴스듣기


광주

    핼러윈 참사 이튿날 '마약 부검' 언급한 檢…유족 두번 울었다

    뉴스듣기
    광주지방검찰청 청사. 박요진 기자광주지방검찰청 청사. 박요진 기자
    검찰이 10·29 참사(이태원 참사) 직후 희생자의 유족을 만나 마약 투약 여부를 확인하는 부검을 진행할 의향이 있는지 물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5일 광주지방검찰청에 따르면 검찰은 지난 10월 30일 광주 모 장례식장에서 10·29 참사 희생자 고 오지연씨의 유족을 만나 부검을 진행할 의향이 있는지 확인했다.

    사건 담당 검사는 10월 30일 광주에서 진행된 10·29참사 희생자 고 오지연씨의 장례식장을 찾았다. 유족을 만난 검사는 오씨가 사망 당시 마약을 투약한 상태였던 것은 아닌지 확인하기 위해 부검을 진행해볼 필요가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진 가운데 검찰은 핼러윈을 앞두고 마약이 포함된 캔디 등을 먹게 돼 마약을 투약하게 된 것은 아닌지 확인해보려는 목적이었다는 입장이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장례를 치른 10·29 참사 희생자 중 마약 검사를 위한 부검 의사를 타진한 사례는 유일한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지방검찰청 관계자는 "당시 언론보도 등을 통해 핼러윈을 앞두고 타인에 의한 마약 투약이 우려된다는 주장이 제기된 상황이었다"며 "검사 개인의 판단으로 마약 투약 피해를 확인하기 위해 부검이 필요하다고 보고 의향을 물은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