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상북도 총인구 2040년에 250만 명 붕괴

뉴스듣기


대구

    경상북도 총인구 2040년에 250만 명 붕괴

    뉴스듣기

    16개 시군에서 인구 감소 전망
    11개 시군에서 중위 연령 65세 넘어설 듯

    시군별 고령인구 증감률, 2020년 대비 2040년. 경북도 제공시군별 고령인구 증감률, 2020년 대비 2040년. 경북도 제공
    오는 2040년 경상북도 총 인구가 250만 명선이 무너진다는 전망이 나왔다. 학령 인구는 12개 시군에서 2020년 대비 50% 이상 감소할 것으로 예측됐다.

    1일 경북도가 발표한 '경북 시군장래인구추계'에 따르면 총인구는 2020년 265만 2천명에서 지속적으로 감소해 2040년에 244만 1천명으로 곤두박질할 전망이다.

    영천, 문경, 군위 등 7개 시군에서는 증가하겠지만 포항, 경주, 김천 등 16개 시군은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2020년 대비 2040년 권역별 인구는 동부권 10만1천명(-11.8%), 서부권 6만3천명(-9.7%), 북부권 4만명(-7.8%), 남부권 7천명(-1.1%) 순으로 4개 권역 모두 인구가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2040년에는 23개 모든 시군에서 출생아 수보다 사망자 수가 많은 자연 감소가 전망됐다.

    2040년 중위 연령은 의성(70.1세), 군위(70.0세), 봉화(69.4세) 순으로 높고, 구미(51.5세), 경산(55.6세), 포항(58.3세) 순으로 낮을 것으로 파악됐다.

    15~64세 생산 연령 인구는 2020년 대비 2040년 영주, 고령, 봉화 등 3개 시군에서 40% 이상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65세 이상 고령인구는 점차 증가해 구미, 경산, 칠곡 등 3개 시군이 2020년 대비 2040년에 2배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

    권역별 고령인구 역시 향후 20년간 지속해서 증가해 2040년에는 모든 권역에서 35%를 넘어설 전망이다.

    6~21세 학령인구는 2020년 대비 2040년 영주(-61.6%), 고령(-60.6%), 칠곡(-57.9%), 등 12개 시군에서 50% 이상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향후 20년간 권역별 학령인구는 동부권 6만2천명(-50.9%), 남부권 4만5천명(-49.9%), 북부권 3만2천명(-49.5%), 서부권 5만2천명(-48.2%) 순으로 감소할 전망이다.

    경북 시군장래추계인구는 도 홈페이지를 통해 누구나 열람이 가능하다. 도는 통계청 국가통계포털 KOSIS에도 DB자료를 구축해 서비스할 예정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