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두개골 골절까지…'신생아 낙상사고' 부산 조리원, 경찰 수사

뉴스듣기


부산

    두개골 골절까지…'신생아 낙상사고' 부산 조리원, 경찰 수사

    뉴스듣기

    산후조리원 신생아실서 생후 12일 영아 침대에서 떨어져 머리 다쳐
    당시 간호조무사 자리 비워…부모에겐 다음 날 알리고 병원으로 이송
    사고 사실 제때 알리지 않았다고 고소장 접수…경찰 수사 착수

    영아 보호자가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두개골 골절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영아 보호자가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두개골 골절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부산의 한 산후조리원에서 생후 12일된 영아가 침대에서 떨어져 머리를 다치는 사고가 났지만, 이를 보호자에게 제대로 알리지 않았다는 고소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일 부산 사하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오후 1시 40분쯤 부산의 한 산후조리원 신생아실 침대에서 생후 12일된 영아가 바닥으로 떨어졌다.

    영아는 두개골 골절과 뇌출혈 등이 확인돼 현재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아 보호자가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뇌출혈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영아 보호자가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뇌출혈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또 사고 당시 담당 간호조무사를 자리를 비운 상태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영아 보호자로부터 이같은 내용의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은 사실 관계를 확인하는 등 수사에 나섰다.

    특히 고소인은 사고 이후 병원 측이 이런 사실을 제대로 알리지 않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하경찰서 관계자는 "해당 산후조리원과 간호조무사를 상대로 과실여부 등을 수사하고 있다"며 "세부 내용은 확인해줄 수 있는 단계가 아니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