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 아파트 35층 높이 규제 해제…스카이라인이 달라진다

뉴스듣기


서울

    서울 아파트 35층 높이 규제 해제…스카이라인이 달라진다

    뉴스듣기

    도시기본계획 도계위 통과
    용도지역도 전면 개편

    2040 서울도시기본계획안에 '주거용 건축물 높이 35층 제한'이 삭제됨에 따라 서울 스카이라인이 달라질 예정이다. 다만 한강 연접부 아파트 층고를 15층으로 제한하는 규정은 유지한다. 박종민 기자2040 서울도시기본계획안에 '주거용 건축물 높이 35층 제한'이 삭제됨에 따라 서울 스카이라인이 달라질 예정이다. 다만 한강 연접부 아파트 층고를 15층으로 제한하는 규정은 유지한다. 박종민 기자
    서울의 아파트 35층 높이규제를 폐지하고 토지 용도지역 체계를 유연하게 개편하는 내용의 서울시 도시기본계획이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통과했다.

    서울시는 지난달 30일 제12차 도시계획위원회를 열어 '2040 서울도시기본계획안'을 원안 가결했다고 1일 밝혔다.

    서울도시기본계획은 서울시가 추진할 각종 계획의 지침이 되는 최상위 공간계획으로 향후 20년 서울이 지향할 도시공간의 미래상을 담고 있다.

    이 도시기본계획은 후속 조치를 거쳐 연내 확정·공고될 예정이다.

    계획안은 △보행일상권 조성 △수변중심 공간 재편 △기반시설 입체화 △중심지 기능 혁신 △미래교통 인프라 △탄소중립 안전도시 △도시계획 대전환 등 7대 목표를 정했다.

    세부 내용을 보면 종전 2030 서울도시기본계획에 명시된 높이 기준인 '주거용 건축물의 높이 35층 이하'를 삭제한다.

    개별 정비계획 심의 단계에서 지역 여건에 맞게 층고를 허용해 다채로운 스카이라인을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한강 연접부 아파트 층고를 15층으로 제한하는 규정은 유지한다.

    아울러 도시계획의 기본 틀인 용도지역 체계를 전면 개편하는 개념인 '비욘드 조닝'(Beyond Zoning)을 도입한다.

    비욘드 조닝이 적용되면 주거·상업·공원 등 땅의 용도를 구분하지 않고 어떤 용도를 넣을지 자유롭게 정해 유연하고 복합적인 개발을 할 수 있게 된다.

    계획안에는 보행권(도보 30분 이내) 안에 일자리·여가문화·수변녹지 등을 모두 갖춘다는 공간 개념인 '보행 일상권'을 도입하고, 지상 철도 구간을 단계적으로 지하화해 지상 공간을 활용하는 내용도 담겼다.

    조남준 서울시 도시계획국장은 "2040 계획이 확정되면 유연한 도시계획 체계로의 전환이 가능해질 것"이라며 "하위 분야별 계획과 시정 운영의 지침 역할을 해 시민의 삶의 질과 도시경쟁력을 높이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