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내년 수도권 집값·전셋값 3~4% 더 떨어질 것"…"건설 경기 2024년 회복"

뉴스듣기


부동산

    "내년 수도권 집값·전셋값 3~4% 더 떨어질 것"…"건설 경기 2024년 회복"

    뉴스듣기
    핵심요약

    대한건설정책연구원, '2023년 건설·주택 경기전망'
    주택시장 "하방압력↑2023년 3~4% 하락"
    건설경기 "2023년 침체국면…2024년 회복"

    대한건설정책연구원 제공대한건설정책연구원 제공내년 수도권 아파트 매매가격과 전세가격이 올 연말보다 3~4% 더 떨어질 것이란 관측이 나왔다. 건설경기는 내년 침체기에 접어들었다가 2024년 전후 저점을 찍고 회복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대한건설정책연구원은 29일 서울 동작구 전문건설회관에서 '2023년 건설·주택 경기전망' 세미나를 열고 이런 시장전망을 발표했다.

    발제자로 나선 권주안 연구위원은 올해 주택시장에 대해 '정부의 적극적인 규제개선 노력에도 불구하고 높아진 주택가격, 금리상승, 상환부담 등에 따라 수요가 급격히 위축되며, 침체국면에 진입한 것'으로 평가했다.

    내년 주택 시장에 대해서는 "수요 감소가 지속되는 가운데 신규 공급 여건이 악화되면서 주택시장 전반의 경착륙 위험이 고조될 것"이라며 "수도권 아파트 매매가격과 전세가격은 3~4% 하락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주택 시장이 2024년 전후로 저점을 확인할 수는 있겠지만 가격이 곧바로 반등하기보단 조정된 상태가 지속되는 'L'자형 시장이 나타날 것으로 전망했다.

    권주안 연구위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제공권주안 연구위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제공
    박선구 연구위원은 내년 건설경기가 침체국면으로 들어갈 것으로 내다봤다. 경기둔화로 비주거용 건물투자가 감소하고 SOC예산이 줄어들면서 토목투자 역시 부진을 면치 못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박 연구위원은 "현재 건설경기는 침체기 하단으로 침체가 지속될지 회복기로 전환될지는 자금시장 안정에 달려 있다"며 "건설경기는 인플레이션이 완화되고 금융환경이 개선되는 2024년부터는 회복국면에 진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일한 건설연 원장 직무대행은 "2023년은 건설과 주택시장 모두 불확실성이 어느 때보다 큰 시기이므로 정책적 관심과 지원이 절실하다"며 "건설경기 침체가 길어지고 주택경기까지 얼어붙어 건설업 내 한계기업이 크게 증가할 가능성이 커져 리스크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