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북도, 이차전지 특화단지 지정 준비 착수

뉴스듣기


대구

    경북도, 이차전지 특화단지 지정 준비 착수

    뉴스듣기
    경북도 제공경북도 제공
    경상북도는 25일 '경북 이차전지 특화단지 타당성 분석'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국가첨단전략산업위원회의 특화단지 지정 일정 공개에 따라 경북도는 앞서 지역 30개 기관단체장으로 구성된 '경북 이차전지 혁신 거버넌스'를 출범했다.
     
    경북은 지역 내 에코프로, 포스코케미칼 등 양극소재 선도기업이 위치하고 2019년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 지정 이후 이차전지 원료-소재-리사이클링 분야에 4조 1697억원(MOU기준) 규모 투자유치를 성사했다.

    포항은 환경부 사용후 배터리 자원순환 클러스터, 산업부 고안전 보급형 리튬인산철 배터리 상용화 기반구축 등 관련 국책 기반시설을 다수 유치하는 등 이차전지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최적지로 자리 잡고 있다.
     
    특화단지로 신청할 영일만산단과 블루밸리산단은 이차전지 기업들이 지속해서 입주하고 있으며 인근에 주거 밀집 지역이 없어 확장성이 크다.
     
    포항은 이차전지종합관리센터, 포항과학산업연구원, 포항가속기연구소 등 이차전지 관련 연구시설이 집적돼 있으며 포스텍, 한동대 등에서 이차전지 관련 학과가 개설·운영 중에 있어 인력양성에도 용이하다.
     
    이영주 경북TP 이차전지 종합관리센터장은 "실무TF는 경북의 이차전지 첨단전략산업 특화단지 지정을 위해 모든 역량을 동원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장상길 경북도 과학산업국장은 "경북 포항은 수출입이 용이한 영일만 신항과, 포스텍을 비롯한 도내 대학, 연구기관 등에 우수한 연구인력을 보유하고 있어 이차전지 산업에 최적의 조건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