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尹대통령 "방위산업, 국가 선도 산업으로 커야…수출 적극 지원할 것"

뉴스듣기


대통령실

    尹대통령 "방위산업, 국가 선도 산업으로 커야…수출 적극 지원할 것"

    뉴스듣기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오전 경남 사천시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을 방문, 전시된 국산 초음속 전투기 KF-21 시제기 3호기 등을 참관하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오전 경남 사천시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을 방문, 전시된 국산 초음속 전투기 KF-21 시제기 3호기 등을 참관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방위산업을 국가 선도 산업으로 커갈 수 있도록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경남 사천 한국항공우주산업(KAI) 항공기 조립 공장에서 방산수출전략회의를 주재하며 "방위산업은 미래 신성장 동력이자 첨단산업을 견인하는 중추"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먼저 "우리 방위산업이 온 길은 도전의 연속이었고 무에서 유를 창조한 여정"이라며 "우리 손으로 만든 무기 하나 없던 우리가 지금은 세계 최고 수준의 차세대 이지스 구축함을 건조하고 최첨단 전투기를 개발하는 방산 강국으로 성장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또 "기술 패권 경쟁이 심화하는 가운데 미래전(戰)의 '게임체인저(game changer·판도를 바꾸는 존재)'급 무기 체계를 개발할 수 있는 기술 경쟁력을 확보하고, 방산기업의 연구와 투자 여건을 개선하면서 방위산업의 구조를 수출 위주로 전환해 자생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생태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방산 수출은 우리의 안보뿐 아니라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에 기여하고 우방국들과의 연대를 한층 강화해 줄 것"이라며 방위산업에 대한 '맞춤형 수출지원사업'을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오전 경남 사천시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서 열린 2022 방산수출 전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오전 경남 사천시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서 열린 2022 방산수출 전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일부에서는 방산 수출로 인한 우리 군의 전력 공백을 운운하며 정치적 공세를 가하기도 하지만, 철저한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하면서 방산수출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통령실은 "올해 방산 수출 수주액이 역대 최고인 170억 달러(약 22조5천억 원)에 달했다고 소개하면서 "방위산업을 국가전략산업으로 육성하겠다는 윤석열 정부의 강한 의지와 우수한 기술력으로 수요국 맞춤 무기 체계를 적기에 제공할 수 있는 업체의 생산 능력, 우리 군의 적극적 지원이 결합한 결과"라고 평가했다

    윤석열 정부 들어 방산수출전략회의가 열린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세계 4대 방산 수출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해 업체 애로사항을 듣고 정부와 군, 업계의 유기적인 협력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고 대통령실은 강조했다.

    이날 윤 대통령이 '조종사용 선글라스'를 착용한 모습도 눈에 띄었다. 지난 5월 한미 정상회담 당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선물한 것으로, 미국 제조회사(랜돌프)를 통해 특별 제작됐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