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尹퇴진 집회까지는 못참지"…與 국정조사 반대 '굳히기'

뉴스듣기


국회/정당

    "尹퇴진 집회까지는 못참지"…與 국정조사 반대 '굳히기'

    뉴스듣기

    이재명 대표 최측근 연이은 구속에 野 일부 의원들 '대통령 퇴진 집회'까지
    여당 내 탄력받는 국정조사 반대론…"주말 사이 사실상 마침표 찍지 않았나"
    정진석 "국정조사, 결국 '이재명 살리기'"…21일 의원총회서 의견수렴 마무리

    국민의힘 정진석 비대위원장이 지난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정진석 비대위원장이 지난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국정조사 요구에 대한 국민의힘의 반대 기류가 날이 갈수록 굳건해지고 있다. 국민의힘은 이재명 대표의 최측근들이 잇따라 구속되며 이 대표 턱밑까지 수사가 진행된 만큼 국정조사는 결국 '이재명 살리기'라고 반격에 나서는 한편, 일부 민주당 의원들이 '대통령 퇴진 집회'에까지 나서며 각 세우기를 계속하는 만큼 국정조사 반대 명분이 충분히 무르익었다고 판단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21일 오전 의원총회를 열고 국정조사와 예산안 등 정기국회 현안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야 3당의 국정조사 요구로 김진표 국회의장이 국민의힘에 이날 정오까지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명단을 제출하라고 요청한 것과 관련해 당내에서 사실상 최종적으로 의견을 수렴하려는 자리다.
     
    하지만 "국정조사는 민주당의 '기승전 이재명 살리기'"(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라는 등 지도부를 중심으로 일찌감치 반대 기류가 조성돼왔던 국민의힘에선 특히나 최근 들어 국정조사에 대한 '다른 의견'이 잦아들고 있다.
     
    이는 핼러윈참사 이후 민주당의 행보와 이 대표 관련 수사 상황이 국민의힘의 '단일대오'에 동력을 주고 있기 때문이다. 국민의힘의 한 원내지도부 관계자는 "안 그래도 참사 유족 명단 공개 사건 이후 민주당이 '참사 정쟁화'에 앞장서고 있다는 여론에 힘이 실리고 있다. 그 와중에 주말 사이 법원의 판단으로 이 대표의 최측근인 정 실장까지 구속된 것은 사실상 이 상황에 마침표를 찍은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본다"고 설명했다.
     
    지난 19일 서울 중구 숭례문 인근에서 촛불전환행동 주최로 열린 윤석열 정부의 퇴진을 요구하는 촛불집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가운데)이 발언하던 중 다른 의원들이 손을 들어올려 보이고 있다. 왼쪽부터 무소속 민형배 의원, 더불어민주당 양이원영 의원, 강민정 의원, 안민석 의원, 유정주 의원, 황운하 의원, 김용민 의원. 연합뉴스지난 19일 서울 중구 숭례문 인근에서 촛불전환행동 주최로 열린 윤석열 정부의 퇴진을 요구하는 촛불집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가운데)이 발언하던 중 다른 의원들이 손을 들어올려 보이고 있다. 왼쪽부터 무소속 민형배 의원, 더불어민주당 양이원영 의원, 강민정 의원, 안민석 의원, 유정주 의원, 황운하 의원, 김용민 의원. 연합뉴스
    지난 주말 대통령 퇴진 집회에 민주당 강민정, 김용민, 안민석, 양이원영, 유정주, 황운하 의원과 '위장 탈당' 논란의 무소속 민형배 의원 등 강경파가 참가한 것도 여당의 국정조사 반대론에 힘을 보태고 있다. 국민의힘 한 초선의원은 "야당이 원인 규명이나 재발 방지 대책보다는 국정조사 자체를 요구하는 데에만 관심이 있고, 거리에 나가서는 대통령이 퇴진해야 한다고 또 딴 얘길 하고 있는데 거기에 무슨 힘이 실리겠나. 우리 당 입장에서도 더는 물러날 데도 없어 보인다"고 지적했다.

    대통령실과 정부를 향한 야당의 각 세우기가 예산정국 등 연말국회에서도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라는 점에서 국정조사를 매개로 의미있는 협상 성과를 이끌어내기가 힘들다는 전망도 이같은 반대론에 무게를 더하고 있다. 당초 당내 일각에서는 국정조사에 참여하는 대신 다른 부문에서 양보를 얻어내야 한다는 '협상론'이 고개를 든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최근에는 야당이 정부의 금융투자소득세 시행 유예 방침에 조건을 내걸어 반대하고, 대통령실 이전 관리 예산안 일부의 삭감을 요구하는 등 정부 정책이나 예산안을 놓고 무조건적인 반대입장 만을 고수하고 있다는 불만이 여당내에서 팽배한 상황이다.
     
    당 지도부 한 관계자는 "야당과 협의하든지 현재 기조를 유지하든지 하는 것은 의원총회 결과 지도부가 의견을 수렴하는 것을 지켜봐야 할 것 같다"면서도 "(국정조사 반대) 기류엔 크게 변화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