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시중은행 전세대출 금리도 7% 넘어

뉴스듣기


경제 일반

    시중은행 전세대출 금리도 7% 넘어

    뉴스듣기

    11월 한은 기준금리 추가 인상에 연내 8%대 상승 전망

     서울시내 아파트 모습. 황진환 기자 서울시내 아파트 모습. 황진환 기자
    주요 시중은행 주택담보대출 금리 상단이 7%로 굳어진 데 이어 전세대출 금리까지 7%를 넘어섰다.

    23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은행 전세자금대출 금리(주택금융공사 보증, 신규코픽스 6개월 연동 기준)는 지난 22일 기준 연 4.540~7.057%이다.

    지난 9월 말(연 4.260~6.565%)과 비교하면 20일 사이 하단이 0.280%p, 상단이 0.492%p 올랐다.

    전세보증금이 급격히 오른 상황에서 전세대출 금리까지 빠르게 상승하면 세입자들 고통이 한층 커질 것으로 우려된다.

    한편,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신규 코픽스 6개월 연동 기준)는 현재 연 5.09~7.308%다. 9월 말(연 4.510~6.813%)보다 상·하단이 각각 0.495%p와 0.580%p 상승했다.

    주택담보대출 혼합형(고정형) 금리는 연 5.210~7.621%로, 상·하단이 0.480%p씩 높아졌다.

    대출 금리는 앞으로도 당분간 더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일단, 한국은행의 지난 12일 '빅스텝'을 반영한 10월 코픽스가 다음 달 발표되면, 코픽스를 기준으로 삼는 변동금리 상품 금리가 크게 오를 전망이다.

    게다가 미국의 잇따른 '자이언트스텝'에 맞선 한은의 다음 달 기준금리 추가 인상도 확실시된다.

    이달과 다음 달 기준금리 인상분이 모두 반영되면 대출 금리는 연내에 8%대까지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

    시중은행 주택담보대출 최고 금리가 8%대로 올라선다면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때인 2008년 이후 14년 만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