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강도 흉기에 두 손 다친 웹툰작가 주호민 "집에 들어와 6억 요구"

뉴스듣기


문화 일반

    강도 흉기에 두 손 다친 웹툰작가 주호민 "집에 들어와 6억 요구"

    • 2022-10-17 11:43
    뉴스듣기
    연합뉴스연합뉴스
    웹툰 '신과 함께' 등을 그린 주호민 작가가 약 5개월 전 강도에 의해 피습된 사실을 뒤늦게 알렸다.

    주 작가는 지난 16일 게임 방송 플랫폼 트위치를 통해 지난 5월 자신의 집에 강도가 침입해 6억원 상당의 금전을 요구하며 흉기를 휘둘렀다고 밝혔다.

    그는 이 과정에서 양손에 자상을 입었다며 "왼손바닥은 7바늘, 오른손은 3~4바늘을 꿰맸다"고 설명했다.

    이후 주 작가의 아내가 신고해 출동한 경찰이 강도 A씨를 제압했다.

    A씨는 불치병을 앓고 있는 자식의 치료비가 필요하다며 6억원을 요구했지만, 경찰 조사 결과 주식투자로 인해 빚을 진 상태인 것으로 드러났다고 주 작가는 전했다.

    수원지법은 지난달 30일 강도상해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징역 3년6개월의 실형을 선고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