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尹 "농촌 어려움 극복 위해 스마트 농업 확산 반드시 필요"

뉴스듣기


대통령실

    尹 "농촌 어려움 극복 위해 스마트 농업 확산 반드시 필요"

    뉴스듣기

    윤 대통령, 경북 스마트팜 현장 방문…청년농업인들과 만나 대화
    "청년들은 농업 혁신의 동력…살기 좋은 농촌 만들겠다"
    정부, 2027년까지 청년농 3만명 육성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오전 경북 상주 스마트팜 혁신밸리 내 방울토마토 온실을 방문, 재배현황을 청취하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5일 오전 경북 상주 스마트팜 혁신밸리 내 방울토마토 온실을 방문, 재배현황을 청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5일 "인구 감소, 기후 변화 등 농촌이 직면한 어려움을 극복하고 우리의 농업이 새롭게 도약하기 위해서는 빅데이터·AI·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농업의 확산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경북 상주에 있는 스마트팜(smart-farm) 혁신밸리를 찾아 "청년들은 우리 농업의 혁신 동력"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정부는 청년들의 농업 창업을 돕기 위해 체계적인 교류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또 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며 "작은 초기 자본으로도 농업 경영의 필요한 농지 확보를 할 수 있도록 장기 임대 농지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오전 경북 상주 스마트팜 혁신밸리에서 열린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5일 오전 경북 상주 스마트팜 혁신밸리에서 열린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또 창업자금 상환 기간 연장 대출금리 인하 등을 통해 금융 부담을 완화하고 생활안정자금 지원도 확대해 나갈 생각"이라면서 "전국 약 400개 권역의 농촌에 아이돌봄 임대주택 등 생활 서비스도 확충을 해서 살기 좋은 농촌을 만들어 가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스마트 농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농업인의 여건과 수준에 맞는 교육 프로그램과 현장 문제 해결을 위한 컨설팅을 확대하겠다"면서 "환경을 자동 제어하는 지능형 첨단 온실과 함께 자동 관계 시스템 자율주행 농기계를 활용한 노지 스마트팜도 늘려갈 것"이라고 전했다.

    윤 대통령은 또 "스마트 농업 데이터를 수집하고 가공하고 활용할 수 있는 개방형 플랫폼을 구축하고, 지리 정보 시스템에 기반한 농업 정보 체계를 고도화해 나가겠다"면서 "핵심 기술 연구 개발에 대한 과감한 투자를 해서 스마트 농업 장비와 시설을 국산화하고 우리 기술 역량을 선진국 수준으로 높이겠다"고 덧붙였다.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오전 경북 상주 스마트팜 혁신밸리 내 방울토마토 온실을 방문, 방울토마토를 시식하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5일 오전 경북 상주 스마트팜 혁신밸리 내 방울토마토 온실을 방문, 방울토마토를 시식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아울러 "농업의 과감한 혁신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튼튼한 경영안전망 확보가 뒷받침 돼야 한다"면서 "쌀값 안정을 위해서 수확기 역대 최대 규모로 쌀 매입을 결정했고, 또 신속하게 이행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최근 국제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생산비 부담을 경감시키는 방안을 마련하고 농업직불금 지급의 사각지대를 해소하겠다"며 "태풍 집중호우 등 기후 위기에 대비해서 농작물 재해보험 시스템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연설 말미에 "첨단 기술과 급격한 사회 변화 속에서 우리 농업은 중대한 전환기에 있다"며 "정부는 농업인과 함께 우리 농업이 새로운 미래를 향해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스마트팜 현장을 참모들과 함께 둘러보기도 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오전 경북 상주 스마트팜 혁신밸리를 방문, 스마트 기술이 접목된 딸기밭에서 청년농업인의 안내에 따라 태블릿PC를 조작해 분무기와 냉풍기를 작동해보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5일 오전 경북 상주 스마트팜 혁신밸리를 방문, 스마트 기술이 접목된 딸기밭에서 청년농업인의 안내에 따라 태블릿PC를 조작해 분무기와 냉풍기를 작동해보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스마트 기술이 접목된 딸기밭에서 태블릿PC로 물을 주거나 냉난방기를 조작해 내부 온도를 조절하는 등 직접 스마트팜 관련 기술들을 체험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또 스마트팜에서 일하는 청년농업인들을 만나 이야기를 듣고, 그들이 수확한 토마토를 직접 먹어보기도 했다.

    정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2027년까지 청년농 3만여 명 육성을 목표로 창업 준비단계부터 성장단계까지 전주기 맞춤형 지원 체계를 구축한다고 밝혔다. 먼저 청년농에게 지급하는 영농정착지원금의 지원 대상을 2천명에서 2023년까지 4천명으로 대폭 확대하고, 단가도 월 100만원에서 110만원으로 인상하기로 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