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외교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영토 병합 인정 안 해"

뉴스듣기


국방/외교

    외교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영토 병합 인정 안 해"

    뉴스듣기

    "유엔헌장 위배하는 우크라이나 침공 강력히 규탄"



    정부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점령지 병합을 인정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외교부는 1일 성명을 내고 "우리 정부는 유엔헌장을 위배하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또 "우크라이나의 주권, 영토 보전과 독립은 반드시 존중돼야 한다"며 "우리 정부는 도네츠크, 루한스크, 자포리자, 헤르손 지역에서 실시된 주민투표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영토 병합을 인정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앞서 전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동남부 점령지 4개주에 대한 합병을 선언하고 관련 조약에 서명했다. 러시아는 23일부터 이들 4개 지역에서 5일간 러시아 귀속 찬반 주민투표를 진행했고, 해당 4개 지역 선거관리위원회는 주민들이 87~99%의 압도적 찬성으로 러시아와의 합병에 찬성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유엔은 "유엔헌장과 국제법 위반"이라고 맞받았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러시아의 행위는 현대 국제사회에서 용인될 수 없는 일"이라며 "주민투표는 법적 효력이 없다. 다른 나라 영토를 무력이나 위협으로 병합하는 것은 유엔 헌장과 국제법 위반"이라고 말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도 "분명히 말하지만 미국은 절대, 절대, 절대로 러시아의 (병합) 주장을 인정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