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푸틴, 우크라 일부 병합안 서명…공식 선언 남아

뉴스듣기


유럽/러시아

    푸틴, 우크라 일부 병합안 서명…공식 선언 남아

    뉴스듣기

    헤르손·자포리자 지역 병합 위한 포고령에 서명
    푸틴, 30일 주민투표 4개 지역 괴뢰정부 대표 만나
    연설서 병합 공식 선언할 듯…국제사회 비판 이어져

    연합뉴스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헤르손과 자포리자 지역 병합을 위한 포고령에 서명했다. 30일(현지시간) 주민투표를 실시한 우크라이나 4개 지역에 대한 병합을 공식 선포할 전망이다.
     
    29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헤르손과 자포리자 지역을 공식으로 러시아에 병합하는 중간 단계로 관련 포고령에 서명했다. 이는 곧바로 공표됐다.
     
    앞서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도네츠크 △루한스크 △헤르손 △자포리자 등 4개 지역에서 주민투표를 실시했고, 압도적인 지지로 러시아 병합을 찬성했다고 밝혔다. 이들 4개 지역은 우크라이나 전체 영토의 15%에 달하며 포르투갈과 같은 크기다.
     
    푸틴 대통령은 30일 이 4개 지역의 괴뢰정부 대표를 만날 예정이다. 또 연설을 통해 이들 지역에 대한 병합을 공식 선언할 것으로 보인다.
     
    국제 사회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영토 병합 시도를 비판하고 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UN(국제연합) 사무총장은 "병합 추진 결정은 법적 효력이 없고, 비판받아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역시 "미국은 우크라이나 영토에 대한 러시아의 주장을 인정할 수 없다"면서 "주민투표 결과는 러시아가 만들어 낸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