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검찰, '이상 해외송금' 신한·우리은행 압수수색

뉴스듣기


법조

    검찰, '이상 해외송금' 신한·우리은행 압수수색

    뉴스듣기

    檢, '김치 프리미엄' 노린 차익거래 의…세관 1차 수사 진행

    박종민 기자박종민 기자
    검찰과 세관 당국이 시중은행에서 발생한 수조원대 외환 이상 거래를 확인하기 위해 우리은행과 신한은행을 합동 압수수색했다.

    29일 서울중앙지검 국제범죄수사부(나욱진 부장검사)와 세관 당국은 이날 우리은행 지점과 신한은행 본점·지점 여러 곳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관련 자료를 확보 중이다.

    최근 금융권에서는 가상화폐 거래소를 통해 환전된 원화가 해외로 빠져나갔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파장이 커지고 있다. 금감원에 따르면 이달 22일 기준 파악된 이상 외환거래 송금규모는 신한은행23억6천만 달러(약 3조3690억)으로 가장 많았고, 우리은행이 16억2천만 달러(약 2조3311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이상 송금은 가상자산거래소에서 나온 자금이 귀금속업이나 여행업 등 무역법인 명의의 계좌로 이체된 뒤 미국·중국 등 해외 법인으로 빠져나갔다.

    검찰과 세관 당국은 국내 가상화폐 시세가 해외보다 비싸게 형성되는 이른바 '김치 프리미엄'을 노린 차익거래를 의심하고 있다. 세관은 금감원의 의뢰로 1차 수사를 진행했고, 검찰은 이상 송금 계좌의 통합 분석을 진행해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