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유승민 "'비속어 논란' 대통령이 사과해야…이준석 징계는 잘못"

뉴스듣기


대구

    유승민 "'비속어 논란' 대통령이 사과해야…이준석 징계는 잘못"

    뉴스듣기
    경북대 찾아 특강을 하는 유승민 전 의원. 연합뉴스경북대 찾아 특강을 하는 유승민 전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차기 당권 주자 중 한 명인 유승민 전 의원은 29일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에 대해 "깨끗하게 사과하고 지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경북대에서 '무능한 정치를 바꾸려면' 주제의 특강을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국민들은 먹고 살기 힘든데, 청력 테스트를 하는 기막힌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는 "임기 초반에 귀중한 시간을 허비하는 게 답답하다"며 "이대로 가면 차기 총선은 뻔하다"고 지적했다.

    이준석 전 대표 징계 상황과 관련해서는 "이 전 대표 사퇴는 처음부터 잘못됐는데, 배후에 대통령이 있는 거 아니냐는 의심을 받는 지경"이라고 주장했다.


    또 "대통령의 막말은 괜찮고, 사자성어를 사용한 이 대표를 제명하거나 탈당을 권유하면 세상 사람들이 웃지 않겠나"고 반문했다.

    차기 당권 도전 여부에 대해서는 "정해진 게 없지만, 나라를 위해 해야 할 일이 있다면 꼭 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해 사실상 도전을 시사했다.

    지방선거 이후 잠행을 이어가던 유 전 의원이 대학 특강에 나선 것에 대해 여권 내에서는 본격적인 당권 레이스에 앞서 정치 행보를 재개하려는 것으로 풀이했다.

    지역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유 전 의원의 대구 방문과 발언에 대해 "대선 경선에서 패배한 이후 당내 결속이나 새로운 정권에 대한 힘을 실어주기는 커녕 사사건건 발목잡는 말을 하는 것은 큰 정치인으로 매우 실망스러운 일"이라고 조심스럽게 평가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