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추경호 "지금 모든 정책의 중심은 물가 안정"

뉴스듣기


경제정책

    추경호 "지금 모든 정책의 중심은 물가 안정"

    뉴스듣기

    "경기 후퇴도 막고 물가도 안정시키는 해법은 경제학에 없어"

    서울 시내의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들이 장을 보고 있다. 류영주 기자서울 시내의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들이 장을 보고 있다. 류영주 기자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금은 모든 정책의 중심을 물가 안정에 둬야 할 때"라고 거듭 강조했다.

    아시아개발은행(ADB) 연차 총회 참석차 필리핀을 방문 중인 추경호 부총리는 28일 동행 취재진과 간담회에서 "경기도 뜨거워지고 물가도 안정시키는 해법은 경제학에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추 부총리는 "지금은 우선 물가를 안정시켜야 할 상황"이라며 "물가 안정도 이루고 경기 후퇴도 막으려 한다면 '스탠스'가 꼬인다"고도 했다.

    현재의 고물가 상황에서는 경기 침체 우려가 있더라도 일단 물가 안정 대책을 강력하게 추진해야 한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추 부총리는 "물가 안정이 민생 안정 첫걸음이고 물가 안정 없는 민생 안정은 없다"는 발언을 통해서도 강력한 물가 안정 대책 추진 의지를 드러냈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황진환 기자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황진환 기자
    이와 함께 추 부총리는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문제를 놓고 불거진 '정책 엇박자' 논란 진화에도 나섰다.

    추 부총리는 "금리 결정은 전적으로 중앙은행이 하는 것"이라며 "공직 생활 중 중앙은행하고 이렇게 소통이 잘 된 적이 있었나 하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한국은행과 자신이 이끌고 있는 정부 경제팀 간에 물가 안정을 위한 정책 추진 방향에 일절 차이가 없다는 것이다.

    한편, 추 부총리는 이른바 '물가 10월 정점론'은 여전히 유효하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추 부총리는 치솟는 환율 탓에 다음 달에도 물가 상승 압력이 있겠지만, 국제유가나 원자재 가격 등 다른 요인들이 상대적으로 안정될 것으로 내다봤다.

    "계절적으로도 10월과 11월은 물가가 안정되는 모습을 보였다"는 말까지 덧붙였다.

    추 부총리는 최근 폭등세인 배추 가격과 관련해서도 "11월은 전국에서 배추가 쏟아져 나오는 때"라며 비교적 낙관적인 견해를 보였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