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아베 국장에서 중국·대만 따로 소개…중국 반발

뉴스듣기


아시아/호주

    아베 국장에서 중국·대만 따로 소개…중국 반발

    뉴스듣기
    핵심요약

    중국은 중화인민공화국으로…대만은 대만
    中 "대만은 떼어낼 수 없는 중국의 일부"

    27일 오후 일본 도쿄도 소재 일본 무도관에서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의 국장이 열리는 가운데 고인의 사진이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27일 오후 일본 도쿄도 소재 일본 무도관에서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의 국장이 열리는 가운데 고인의 사진이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27일 진행된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국장에서 중국과 대만이 따로 소개됐다. '하나의 중국'을 외교의 최우선으로 삼는 중국은 반발했다.

    일본 무도관에서 열린 국장에서 내빈의 국가명이나 지역명 혹은 소속기관명 등이 장내에 낭독되는 가운데 참석자들이 차례로 헌화했다.

    이때 중국에 대해서는 일본어로 '중화인민공화국', 영어로 'People's Republic of China'라고 안내 방송이 나왔고, 대만은 일본어와 영어로 '타이완'이라고 소개됐다.

    이날 행사장에서는 중국 측 참석자와 대만 측 참석자의 좌석도 서로 떨어지게 배치되는 등 양측이 별개의 단위로 취급되는 양상이었다.

    이에 대해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기자회견에서 "대만은 중국에서 떼어낼 수 없는 일부이며 '하나의 중국' 원칙은 국제관계에서의 룰"이라며 반발했다.

    왕 대변인은 "일본은 지금까지의 약속을 지키며 관련 사항을 다뤄야 하며 대만의 독립분자가 정치 조작을 행하는 어떤 기회도 제공하면 안 된다"고 덧붙였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