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尹 비속어 발언 논란 '해외순방 자막사건' 규정한 국힘, TF도 발족

뉴스듣기


국회/정당

    尹 비속어 발언 논란 '해외순방 자막사건' 규정한 국힘, TF도 발족

    뉴스듣기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국민의힘은 27일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논란 영상을 가장 먼저 보도한 MBC를 겨냥해 'MBC 편파·조작 방송 진상규명TF'를 구성하고 전면전을 이어나갔다. 윤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여부 보다는 발언을 보도한 MBC에 문제가 있다는 프레임을 강화하는 데 모든 화력을 쏟아 붓는 모양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TF 구성을 구성해 "편파 방송 시정에 적극 대응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히며 "MBC는 사실관계 확인이라는 보도의 기본조차 지키지 않은 것으로 파악이 된다. 항간에 돌아다니는 받은 글, 소위 지라시를 자막으로 그대로 입혀 방송하는 것은 공영방송으로서의 책임을 포기한 행위"라고 주장했다.

    그는 "그동안 공영방송의 편파 보도에 대해서는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의원님들과 미디어특위가 중심이 돼서 지속적인 문제 제기와 시정 노력을 해왔지만 전혀 개선이 되지 않고 있으며, 특정 노조와 야당이 입을 맞춘 듯 방송 장악을 주장하고 있는 어려운 상황"이라며 구성 배경을 설명했다. 3선 박대출 위원장이 팀장을 맡고 박성중·윤한홍·윤두현·최형두·장동혁·조수진 의원이 참여한다.



    앞서도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정감사 사전점검회의에서 해당 논란을 "해외 순방 자막 사건"이라고 규정하면서 윤 대통령의 비속어 사용 여부가 본질이 아니라, 윤 대통령의 발언을 보도한 MBC에 문제가 있다는 것을 강조했다. 비슷한 맥락에서 전 원내대표인 권성동 의원은 페이스북에 "'MBC 자막 조작사건'의 본질은 광우병 사태처럼 MBC가 조작하고 민주당이 선동하여 정권을 위기에 몰아넣으려는 시도"라고 주장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