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文 최측근인 게 이유?"…충북교육청, 석연찮은 대관 불허 '논란'

뉴스듣기


청주

    "文 최측근인 게 이유?"…충북교육청, 석연찮은 대관 불허 '논란'

    뉴스듣기
    교육행정 공무원 동아리가 대관을 요청한 세미나실과 갤러리가 위치한 충북교육청 사랑관 건물. 김종현 기자교육행정 공무원 동아리가 대관을 요청한 세미나실과 갤러리가 위치한 충북교육청 사랑관 건물. 김종현 기자
    충청북도교육청이 조직 내 공인된 공무원 학습 동아리 연수에 석연찮은 이유로 시설 대관을 불허해 논란을 야기하고 있다.

    도교육청이 매년 공모를 통해 선정해 지원을 하는 많은 교육행정직 공무원 학습 동아리 가운데, 통일교육행정연구회라는 곳이 있다.

    이 연구회는 최근 이른바 '퇴근길 연수'의 일환으로 다음달 17일 평화와 통일을 주제로 도교육청 소속 공무원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강연회와 전시회 개최를 기획하고 도교육청에 세미나실과 갤러리의 사용 승낙을 요청했다.

    그러나 두 차례 보낸 협조 요청 공문에 외부행사이기 때문에 시설을 사용할 수 없다는 답변을 거듭 듣고 연구회 측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연구회 관계자는 "회원들이 모두 충북교육청 소속 직원들이고, 공식 학습 동아리의 공식 활동인데도 외부행사라는 이유로 공간을 개방하지 않는 것을 납득할 수 없다"고 답답함을 토로했다.

    특히 '퇴근길 연수'는 도교육청 직속기관의 하나로 교직원 연수기관인 단재교육연수원이 교직원들로부터 자율기획 연수안을 제출받아 심사를 거쳐 지원을 하는 공식 연수 프로그램이다.

    이 때문에 겉으로 드러내지 못할 이유가 있는 게 아니냐는 시선이 쏟아지고 있다.

    교육행정 공무원 동아리가 세미나실과 함께 대관을 요청한 갤러리. 김종현 기자 교육행정 공무원 동아리가 세미나실과 함께 대관을 요청한 갤러리. 김종현 기자 
    연구회가 준비한 강연회의 초청 강사가 문재인 전 대통령 시절 청와대 연설 비서관을 지낸 신동호 시인이다. 그는 문 전 대통령의 신임을 한 몸에 받은 최측근 참모 가운데 한 명이다.

    즉 8년만에 보수 성향 교육감이 취임한 이후 달라진 분위기를 지레 짐작해 공간을 개방하지 않는 게 아니냐는 것.

    여기에 더해 최근 간부회의 자리에서 학생들의 학교 밖 청소를 지시한 윤건영 교육감과 설전에 가까운 충돌을 빚은 유수남 감사관이 연구회의 특별 회원인 점도 배경으로 작용했을 수 있다는 해석도 나온다.

    도교육청은 이에 대해 도교육청 본청은 대관을 목적으로 하는 시설이 아니고, 본청 내 부서가 주관하는 행사와 연수, 회의 외에는 대관이 이뤄진 전례도 없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