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통령실 "총성없는 외교전쟁서 허위보도는 국민에 악영향"

뉴스듣기


대통령실

    대통령실 "총성없는 외교전쟁서 허위보도는 국민에 악영향"

    뉴스듣기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영국·미국·캐나다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통령실은 26일 윤석열 대통령의 순방기간 불거진 이른바 '비속어 발언' 논란에 대해 "순방외교와 같은 국익을 극대화하기 위한 총성 없는 전쟁에서 허위 보도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직결되는 악영향"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대통령실 이재명 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의 출근길 약식회견 발언에 대해 이같이 설명했다.

    이 부대변인은 "더욱이 동맹을 희생하는 것은 국민을 위험에 빠뜨릴 수 있는 일"이라며 "그 피해자는 다름 아닌 국민이라는 점이 (윤 대통령이) 강조하고 싶었던 메시지"라고 덧붙였다.

    앞서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출근길에 취재진의 관련 질문에 "사실과 다른 보도로서 동맹을 훼손하는 것은 국민을 위험에 빠뜨리는 일"이라고 말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기자들과 만나 "누구도 알 수 없는 상황에서 특정 단어가 임의대로 특정이 됐고 왜 그런 일이 벌어졌는지에 대해서 확인이 필요하다라는 원칙적 입장을 밝힌 것"이라고 설명했다.

    '비속어' 논란에 대해서는 "그에 대한 입장은 밝히지 않겠다"며 "저희에게 중요했던 것은 대통령이 재차 강조했지만 '바이든'이란 단어를 사용할 이유도 없고, 그럴 맥락도 아니었음에도 그런 보도가 나가서 동맹을 폄훼하는 듯한 발언이 나갔고, 그게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할 수 있다는 점을 바로잡은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13시간이 지나서야 정확하게 바이든이 아니라고 한 것'에 대해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오늘 이런 말을 했다. '일부는 (바이든이 아니라) 말리면, 날리면이라고 하지 않느냐. 그냥 들어보니까 그렇게 들릴 수도 있겠더라' 확인해봐야겠다"며 "바이든이 아닐 수 있고 틀릴 수 있음을 민주당도 스스로 시사했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연합뉴스
    이어 "지금까지 명확한 사실관계를 특정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 13시간 이후 해명한 게 아니라 순방기간 13시간을 허비했다고 말씀드린다. 아까운 순방기간 13시간을 허비했다"고 부연했다. 언론에서 먼저 '바이든'이라고 해석했기 때문에 이를 확인하느라 시간을 허비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의 발언이 "야당을 지목한 것은 아니다. 야당에 대해서 말한 건 아니다"라며 "대통령실에서 나서서 진상조사를 할 수 있는 상황도 여건도 녹록치 않다. 여당에서 추가 조사를 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통령실 기존 해명과 달리 여당에서는 '이 xx들'이라는 비속어 표현도 없었다는 주장이 나오는 데 대해선 "이 xx에 대한 입장은 밝히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 xx들' 발언 대상이 사실상 우리 국회를 칭한 것이었다는 홍보수석의 기존 해명과 관련, 사과나 유감 표명이 있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야당을 지목한 것은 아니다. 야당에 소명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순방 이후 마련될 것으로 전망된 윤 대통령과 여야 대표간 회담에 대해선 "시기를 특정할 수 없으나 여야 대표를 모시고 설명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