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선거 브로커 접촉하지 않았다"는 전주시장 검찰 송치

뉴스듣기


전북

    "선거 브로커 접촉하지 않았다"는 전주시장 검찰 송치

    뉴스듣기
    핵심요약

    허위사실 공표…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우범기 전북 전주시장이 지난 3일 오후 1시쯤 허위사실을 공표해 공직선거법을 위반 혐의로 전북경찰청에 출석해 5시간 동안 조사를 받았다. 김대한 기자우범기 전북 전주시장이 지난 3일 오후 1시쯤 허위사실을 공표해 공직선거법을 위반 혐의로 전북경찰청에 출석해 5시간 동안 조사를 받았다. 김대한 기자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기간 토론회에서 허위 사실을 공표해 공직선거법을 위반한 혐의를 받는 우범기 전북 전주시장이 검찰에 넘겨졌다.
     
    전북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받는 우범기 전주시장을 검찰에 송치했다고 19일 밝혔다.
     
    우 시장은 지난 지방선거 방송 토론회에서 "선거 브로커로 보이는 사람은 만난 적이 있지만 지속적인 접촉은 하지 않았다"고 말해 허위사실을 공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우 시장은 토론에서 상대 후보가 '선거 브로커와 연루 의혹'을 지속적으로 제기하자 이같이 대답했다.
     
    '우 시장의 선거 브로커 접촉 의혹'은 '전주시장 선거 브로커 개입 사건'이 터지고 특정 녹취록에 그의 이름이 등장하면서 불거지기 시작했다.
     
    앞서 이중선 전 전주시장 예비후보는 지난 4월 사퇴 기자회견을 열고 "선거 브로커들이 전주시의 사업권과 인사권을 요구했다"고 폭로했다.
     
    이후 시민사회단체가 공개한 녹취록에는 지역 일간지 기자로 추정되는 이가 "우 시장이 선거 브로커들과 여러 차례 통화했다. 혈서를 써주기로 했다"고 말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에 시민사회단체는 우 시장이 허위사실 공표해 공직선거법을 위반했다며 경찰에 고발했다.
     
    단체는 "우 시장이 여러 방송사 토론에서 '선거조직을 만나지 않았다'고 한 뒤 '만난 것 같다. 그렇지만 (부적절한 행위를) 하지 않았다'고 말한 건 허위 사실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우 시장은 지난 3일 경찰조사를 마치고 전북경찰청에서 나오는 길에 "녹취록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선거 브로커로부터 어떤 제안을 받거나 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혈서를 써주기로 약속했다"는 녹취에 대해 "왜 그런 이야기를 했는지 이해가 안 된다"고 말했다.
     
    한편, 이 전 예비후보에게 이권을 요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선거 브로커 A씨 등 2명은 지난 8월 17일 1심에서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또한 지역 일간지 기자 1명은 불구속 상태로 검찰에 송치됐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