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수사기관 사칭 2천만 원 가로챈 보이스피싱 수거책 덜미

뉴스듣기


전북

    수사기관 사칭 2천만 원 가로챈 보이스피싱 수거책 덜미

    뉴스듣기

    수사기관을 사칭한 사기행각을 벌여 총 2천만 원을 가로챈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현금 수거책이 구속됐다.
     
    전북경찰청은 사기 혐의를 받는 30대 외국인 A씨를 구속해 조사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7일 전북 남원과 대전에서 피해자가 우편함 등에 보관한 2천만 원을 가로채 보이스피싱 조직에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수사기관을 사칭해 "개인정보가 유출됐으니 통장에서 돈을 인출해 현관이나 우편함에 두면 안전하게 보관하다 돌려주겠다"며 피해자를 속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현장 주변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경기도 양평군의 한 리조트에 숨어있던 A씨를 검거했다.
     
    A씨는 고령의 노인들만 골라 이 같은 사기 행각을 벌여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개인정보가 유출됐다며 현금 인출을 유도하는 경우 사기 범죄를 의심해야 한다"며 "현금 전달을 하지 말고 신속히 112신고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