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외도했다" 아내의 자백에…흉기로 신체 훼손한 베트남 남편

뉴스듣기


국제일반

    "외도했다" 아내의 자백에…흉기로 신체 훼손한 베트남 남편

    • 2022-09-16 12:24
    뉴스듣기

    범행 후 아내 병원으로 옮긴 뒤 공안에 자수

    스마트이미지 제공스마트이미지 제공
    베트남의 30대 남성이 아내의 외도 사실에 격분해 흉기로 신체를 훼손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16일 현지매체인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남부 동나이성에 거주하는 타이 쑤언 빈(34)은 아내의 신체에 상해를 입힌 혐의로 체포돼 조사를 받고 있다.

    빈은 사흘전 부인이 말다툼 끝에 외도한 사실을 털어놓자 이에 격분한 나머지 부엌에서 흉기를 가지고 와서 마구 휘둘렀다.

    이에 부인은 방어에 나섰다가 결국 양팔이 절단되는 중상을 입었다.

    빈은 이후 다른 가족을 불러 아내를 병원으로 옮긴 뒤 공안에 자수했다.

    현지 공안은 빈을 상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중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