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휴무 중 "사람살려" 들리자…해경 구조팀장 붕대 들고 달렸다

뉴스듣기


영동

    휴무 중 "사람살려" 들리자…해경 구조팀장 붕대 들고 달렸다

    뉴스듣기
    핵심요약

    해군1함대 이진우 군무원과 신속히 응급조치 후 119 인계

    휴무 중이던 해경이 자전거 전복사고로 머리를 다친 50대 여성을 해군 군무원과 함께 구조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귀감을 주고 있다. 동해해양경찰서 제공휴무 중이던 해경이 자전거 전복사고로 머리를 다친 50대 여성을 해군 군무원과 함께 구조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귀감을 주고 있다. 동해해양경찰서 제공
    휴무 중이던 해경이 자전거 전복사고로 머리를 다친 50대 여성을 해군 군무원과 함께 구조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귀감을 주고 있다.

    8일 동해해양경찰서에 따르면 1512함 소속 구조팀장 김재훈 경사는 휴무 중이던 지난 7일 오후 3시 50분쯤 동해시 동해항 맞은편 인근 도로에서 차를 타고 지나가다 "사람 살려"라는 소리를 듣고 바로 현장으로 향했다.

    현장에 도착한 김 경사는 먼저 상황을 발견한 해군 1함대 군무원인 이진우 주사보와 함께 도로에 쓰러져 머리쪽에 피를 흘리고 있는 A(여.50대)씨에 대해 응급조치를 실시했다.

    동해해양경찰서 김재훈 경사(왼쪽)와 해군1함대 이진우 군무원. 동해해양경찰서 제공 동해해양경찰서 김재훈 경사(왼쪽)와 해군1함대 이진우 군무원. 동해해양경찰서 제공 
    당시 지혈이 쉽게 되지 않자 김 경사는 곧바로 본인의 차에서 압박붕대를 챙겨 A씨에게 지혈을 실시했고, 그사이 이진우 군무원은 119에 신고해 신속하게 구조할 수 있었다.

    이들은 이후 도착한 119 구급대에게 A씨를 인계했고, A씨는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김 경사는 평소 헌혈을 자주해 은장까지 수여받아 솔선수범하는 이웃 사랑 나눔의 모습을 보여줬으며 장기기증 서약에도 참여해 생명의 소중함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 경사는 "해양경찰로서 당연히 해야되는 일을 했을 뿐"이라며 "함께 구조한 해군 1함대 군무원에게 감사드리고 앞으로도 국민들을 위해 헌신하며 안전한 동해바다를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는 해양경찰이 되겠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