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병수 "입장에 변화 없다" 상임전국위 소집 재차 거부

뉴스듣기


국회/정당

    서병수 "입장에 변화 없다" 상임전국위 소집 재차 거부

    뉴스듣기

    "의원총회 결과가 잘못된 것…지도부가 통과 분위기 만들어"

    국민의힘 서병수 전국위원회 의장을 비롯한 의원들이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가 정회된 후 의총장을 나서고 있다.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서병수 전국위원회 의장을 비롯한 의원들이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가 정회된 후 의총장을 나서고 있다. 윤창원 기자
    국민의힘 서병수 상임전국위의장은 30일 "(상임전국위를 소집하지 않겠다는) 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서 의장은 통화에서 비상상황에 대한 당헌‧당규를 개정하고 새로운 비대위원회를 꾸리는 절차를 밟는다는 이날 의원총회 결과에 대해 "결과가 잘못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국민의힘은 이날 4시간에 걸친 의원총회 끝에 '비상상황'의 요건을 선출직 최고위원 5명 중 4명이 궐위된 경우로 규정하는 당헌‧당규 개정안을 추인하고, 권성동 원내대표의 거취를 비대위 출범 이후로 결정하기로 했다.
     
    박형수 원내대변인은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서 의장이 상임전국위 소집 요구에 응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힌 데 대해 "그건 오전까지 서 의장의 입장이었고 의총에서 총의를 모은 이후의 입장 표명이 아직 없었다"며 "당의 법률자문위, 당 기획조정국에서 서 의장을 뵙고 이 상황을 설명 드리고 상임전국위를 열어줄 것을 부탁드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서 의장은 "아직 (결과를) 듣지 못 했고 전화도 안 왔다"며 "오전에 유상범 법률지원단장이 당헌‧당규 개정안에 대해 설명할 때 여러 질문이 많았다. 대놓고 반대는 못 해도 마음에 안 든다는 이야기"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이어 "지도부에서 지속적으로 (당헌‧당규 개정 안건을) 통과시키려고 분위기를 만들어가는 장면이었다"며 "결과가 그렇게 나오리라 생각은 했다"고 덧붙였다.
     
    서 의장은 이날 오전 의원총회에 참석해 권 원내대표에 대한 퇴진을 촉구하는 취지로 주장한 뒤, 오후 의원총회에는 참석하지 않고 지역구인 부산으로 내려간 것으로 알려졌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