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조희연 "'디지털인재 양성방안' 부작용 우려, 보완대책 필요해"

뉴스듣기


교육

    조희연 "'디지털인재 양성방안' 부작용 우려, 보완대책 필요해"

    뉴스듣기
    류영주 기자류영주 기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정부의 '디지털인재 양성방안'과 관련해 부작용이 우려된다면서 보완 대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조 교육감은 23일 서울시교육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디지털인재 양성방안과 관련해 "미래 교육의 한 요소로 강화되는 것은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치열한 입시경쟁 상황에서 코딩 교육 필수화가 되면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며 "사교육 등 가능한 부작용을 염두에 두고 교원 확충 등 보완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반도체 인력양성에서도 수도권에 집중하는 경향이 있었는데, 수도권과 지방이 공존하는 정책 설계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연합뉴스
    전날 교육부는 초·중등 정보교육 수업시수를 2배로 늘리고 초·중학생 코딩교육을 필수화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디지털 100만 인재 양성 방안을 발표했다.
     
    지방교육재정교부금 개편안과 관련해 조 교육감은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에서 '교육교부금 태스크포스(TF)'를 꾸리는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조 교육감은 "현재 임태희 경기도교육감을 위원장으로 TF를 만드는 작업을 하고 있다"며 "그 TF에서 대안적 입장을 만들고 교육부와 협의하게 되지 않을까 싶다"고 설명했다.
     
    또 '교육감 직선제 개편' 논란에 대해서도 "굉장히 중요하고 큰 의제"라며 "교육감 의견을 수렴해야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고 언급했다.
     
    3선 임기 후 정치 도전 가능성에 대해서는 "12년 임기 동안 초·중·고를 보낸 학생이 등장하게 되는 데 대해 역사적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총선과 같은 정치적 선택을 꿈도 꾸지 않고 있다. 나는 학자 스타일"이라며 선을 그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