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런' 취약계층 초‧중생에 무료 코딩교육…서울시 업무협약

뉴스듣기


서울

    '서울런' 취약계층 초‧중생에 무료 코딩교육…서울시 업무협약

    뉴스듣기

    서울런으로 취약계층 초중생에 코딩교육…서울시 업무협약

    서울시 제공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취약계층 아동·청소년에게 양질의 코딩교육을 무료 제공하는 '서울런x아람코 코딩스쿨'을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오세훈 시장은 이날 서울시청 영상회의실에서 아람코 코리아, 미담장학회와 '취약계층 대상 디지털 교육격차 해소 및 미래 인재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협약에 따라 서울시는 다음 달부터 15~20주 동안 온라인학습사이트 '서울런'에 가입한 초·중학생 150여명을 대상으로 코딩교육이 진행된다. 서울대 등 유수 대학의 이공계열 대학생 멘토가 강사로 나서 온·오프라인 수업을 병행한다.

    학생들은 스위프트 플레이그라운드(Swift Playground), 엑스코드 플레이그라운드(Xcode Playground)를 활용한 수업으로 프로그래밍 전반을 배울 수 있다.

    서울시는 코딩스쿨 등 프로그램 참여자 발굴·모집을 담당하고, 미담장학회는 프로그램 운영과 관리를 맡는다. 내년 8월 8일까지 예정된 코딩스쿨 사업 운영에 드는 2억5천만원 가량의 비용은 글로벌 에너지·화학 기업인 '사우디 아람코'의 한국법인인 아람코 코리아가 전액 지원한다.

    시는 이달 중 교육생을 선발할 예정이다. 향후 서울런 교육생을 비롯해 전국의 초·중·고등학생이 참여하는 코딩 경진대회도 연다.

    이번 협력을 통해 시는 취약계층 학생들에게도 양질의 코딩 교육 기회를 제공해 디지털 교육 격차를 줄이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오 시장은 "서울런을 통해 4차 산업 분야의 창의적 미래인재 양성을 위한 소프트웨어 교육을 제공하려 고심하고 있다"며 "이번 교육협력 약속이 취약계층 학생들의 삶에 실질적인 변화를 만들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