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성수동 삼표레미콘 공장' 철거 완료…서울시, 개발논의 착수

뉴스듣기


서울

    '성수동 삼표레미콘 공장' 철거 완료…서울시, 개발논의 착수

    뉴스듣기

    사전협상제 통해 토지 소유주와 개발방향 논의 시작, 2024년 하반기 착공 목표

    연합뉴스연합뉴스
    서울 성수동 삼표레미콘 공장이 가동된지 45년만인 지난 16일 철거됨에 따라 개발논의가 본격화됐다.
     
    서울시는 18일 성동구, ㈜삼표산업 관계자, 관련 전문가 등과 함께 '성수동 삼표레미콘 공장' 현장에서 합동점검회의를 갖고 불가역적 공장가동 중지상태를 최종적으로 확인하고 공장철거 상태와 안전조치 이행사항 여부 등 공장 해체공사 전반에 대해 점검했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또 공장 철거가 완료됨에 따라 '도시계획변경 사전협상'(이하 '사전협상')을 통해 28,804㎡에 달하는 부지를 서울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전략적 부지로 활용하기 위한 논의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토지 소유주인 ㈜삼표산업과 연내 사전협상 대상지를 확정하고, 2024년 하반기 착공을 목표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사전협상제도는 5천㎡ 이상 대규모 개발부지에 대해 허가권자인 공공과 민간사업자가 사전협상을 통해 구체적인 개발계획을 수립하고 도시계획을 변경하는 제도다.

    용도지역 상향 등으로 민간사업자의 사업성을 높여주고 개발이익 일부를 공공기여로 확보함으로써 토지의 효율적 활용과 도시개발사업의 공공성을 동시에 촉진하는 개발방식이다.
     
    연합뉴스연합뉴스
    서울시는 사전협상을 통해 공장 철거 부지를 서울시민은 물론 전 세계 관광객이 찾아오는 대표 명소이자, 서울숲과 연계한 청년문화 복합거점으로 재탄생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올해 6월 이 일대에 대한 개발전략 수립을 위한 용역을 발주한 상태로 용역 결과는 내년 6월 나온다.

    앞서 시는 해당 부지가 '서울숲'에 인접해 있고 중랑천과 한강 합류부에 위치하고 있는 만큼, 수변 중심의 청년문화 복합거점으로 활용하는 것이 도시경쟁력 강화 측면에서 바람직하다고 밝힌 바 있다.
     
    해당 부지의 용도지역 상향(1종 일반주거지역→상업지역)으로 확보되는 공공기여 규모는 약 6,000억 원으로 추산된다.

    시는 공공기여금을 서울숲 고도화와 청년 문화거점 조성, 광역적 교통체계 개선, 지역에 필요한 다양한 공공시설 확충 등에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성동구는 "마침내 45년간 주민염원이 이루어졌다"며 "향후 시민에게 사랑받고 한강·중랑천 및 서울숲과 조화되는 공간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서울시·토지주와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홍선기 공공개발기획단장은 "이 일대를 '2040 서울플랜'에서 제시하고 있는 '청년 첨단 혁신축' 강화와 미래서울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중요한 전략적 부지로 검토하겠다"며 "서울숲과 연계한 청년문화 수변 거점으로 변화시켜서 많은 시민뿐 아니라 전 세계 관광객이 찾아오는 서울의 대표 명소로 재탄생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