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검찰, 해외 체류 쌍방울 전·현직 회장 체포영장…횡령 관련

뉴스듣기


경인

    검찰, 해외 체류 쌍방울 전·현직 회장 체포영장…횡령 관련

    뉴스듣기

    검찰, 인터폴에 적색수배 검토 중
    외교부에는 여권 무효화도 요청 예정

    연합뉴스연합뉴스
    쌍방울그룹 관련 횡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전·현직 임원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신병확보에 나선 것으로 확인됐다.

    16일 CBS노컷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수원지검 형사6부(김영남 부장검사)는 최근 쌍방울 그룹 A 전 회장과 B회장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검찰은 현재 해외에 체류 중인 전·현직 회장이 소환에 응하지 않을 경우, 체포영장을 토대로 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적색수배가 내려지면 피의자의 인적 사항과 범죄 혐의, 지문 등 정보가 인터폴 회원국 치안 당국에 공유된다. 검찰은 외교부에 전현직 회장에 대한 여권 무효화도 요청할 예정이다.

    형사6부는 올해 초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부터 쌍방울의 수상한 자금 흐름 자료를 전달받아 쌍방울이 2020년 발행한 전환사채(CB) 매각 과정 등을 수사 중이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경영진의 수백억 원대 횡령 가능성을 파악하고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수원지검은 쌍방울그룹 관련 수사를 맡은 형사6부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수사 중인 공공수사부(정원두 부장검사)를 통합했다. 검찰은 '원팀' 체제로 두 의혹 사이의 연관성을 조사하고 있다.

    또 쌍방울그룹 관련 수사 기밀을 유출한 혐의로 형사6부 소속 수사관과 수사관 출신 쌍방울 그룹 임원 등 2명을 이달 초 구속해 조사 중이다.

    한편 변호사비 대납 의혹은 이 의원이 경기지사 당선 이후인 2018년 말부터 2019년까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받은 재판에서 비롯됐다. 다수의 변호사가 이 의원의 변호를 맡았는데, 변호 비용이 실제에 비해 축소됐다는 의혹이다. 변호 비용도 쌍방울그룹이 발행한 전환사채(주식으로 전환 가능한 채권)로 대납됐다는 내용이다.

    이 의원과 쌍방울그룹은 해당 의혹을 전면 부인해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