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美유통공룡 OTT 전쟁…월마트, 아마존에 도전장

뉴스듣기


국제일반

    美유통공룡 OTT 전쟁…월마트, 아마존에 도전장

    뉴스듣기

    월마트, 파라마운트와 손잡고 OTT 서비스 제공

    월마트 로고. 연합뉴스월마트 로고. 연합뉴스
    미국의 유통 공룡들이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로 맞붙었다. 월마트가 파라마운트+ 스트리밍 서비스 제공을 위해 파라마운트 글로벌과 손잡으면서 아마존과 경쟁에 나섰다.
     
    1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월마트+ 회원은 월 4.99달러를 내고 파라마운트 '에센셜(essential)' 요금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월 9.99달러를 내면 광고 없는 서비스도 받을 수 있다.
     
    파라마운트+는 BET와 코미디 센트럴, 니켈로디언 등은 물론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등 서비스를 제공한다.
     
    월마트+ 회원권은 매달 12.95달러 또는 1년에 98달러를 내고 가입할 수 있다. 회원은 월마트 무료배송과 휘발유 할인, 6개월간 프리미엄 음악 서비스인 스포티파이를 무료로 구독할 수 있다.
     
    이 서비스의 경쟁자는 아마존 프라임이다. 2억 명의 회원을 보유한 아마존 프라임 역시 무료배송과 비디오‧음악 서비스를 제공한다. 회원권은 매달 14.99달러 또는 1년에 139달러다.
     
    월마트는 2020년 구독 서비스를 시작해 1100만~3200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