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금감원, 경영평가 4년 연속 'B'등급…소비자 보호 감점

뉴스듣기


금융/증시

    금감원, 경영평가 4년 연속 'B'등급…소비자 보호 감점

    뉴스듣기

    금융소비자 보호와 사회적 가치 구현에서 감점
    조직·인사·재무 관리 점수도 높지 않아

    연합뉴스연합뉴스
    금융감독원이 경영 평가에서 4년 연속 'B'등급을 받았다. 소비자 보호 부문에서 감점을 받았고, 조직과 인사, 재무 관리 점수도 높지 않았다.

    16일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이 금융위원회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금감원은 지난해 경영 평가에서 평균 82.86점으로 'B' 등급을 받았다.

    금감원의 경영 평가는 최고 S등급(100점~95점)부터 A등급(95점 미만~85점), B등급(85점 미만~75점), C등급(75점 미만~65점), D등급(65점 미만~60점), E등급(60점 미만)으로 나뉜다.

    금감원은 지난 2015년 경영 평가에서 'A' 등급을 받았지만, 2016년과 2017년에 채용비리 등의 문제가 불거지며 'C' 등급으로 떨어졌고,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4년 연속 'B'등급을 받고 있다.

    지난해 금감원 경영 평가에서 계량 지표의 경우 금융소비자 보호와 사회적 가치 구현에서 각각 2.04점과 1.42점이 감점됐다.

    비계량 지표의 경우 주요 사업 부문에서 100점 환산 시 금융 관련 국제 협력이 72점, 금융 감독 서비스가 78점으로 낮게 평가됐다.

    경영관리 부문에서는 조직·인사·재무 관리와 혁신·소통이 각각 68.6점과 71.9점으로 점수가 낮았다.

    금감원은 올해 예산서에 따라 경영 평가 'B'등급을 기준으로 직원의 평가상여금을 급여의 127%, 임원은 62%를 지급할 계획이다.

    금감원은 공공기관은 아니지만 공공기관에 준하는 경영평가를 받는다.

    기획재정부가 지난 6월 공개한 2021년도 공공기관 경영평가에서 130개 평가 대상 기관 중 1곳만 'S' 등급을 받았다. 'A'등급은 17.7%, 'B'등급은 36.9%, 'C'등급은 30.8%, 'D'등급은 11.5%를 차지했고 나머지 3곳은 'E'등급을 받았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