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구미에 발목 잡힌 물 문제 안동과 풀겠다" 대구시장·안동시장 물 문제 논의

뉴스듣기


대구

    "구미에 발목 잡힌 물 문제 안동과 풀겠다" 대구시장·안동시장 물 문제 논의

    뉴스듣기
    홍준표 대구시장이 11일 대구시청 산격청사에서 권기창 안동시장과 면담하고 있다. 권소영 기자 홍준표 대구시장이 11일 대구시청 산격청사에서 권기창 안동시장과 면담하고 있다. 권소영 기자
    "먹는 물 문제로 구미시가 대구시민에게 갑질하는 건 더 이상 있어선 안 된다. 더 이상 구미시에 엎드려 사정하고 읍소하는 방식으로 물 문제를 해결하지 않겠다."

    홍준표 대구시장이 대구의 먹는 물 문제 해결을 위해 안동시와 협력의 뜻을 밝히면서 구미시를 겨냥해 작심발언을 쏟아냈다.

    홍 시장은 11일 오후 시청 산격청사 집무실에서 권기창 안동시장을 만나 '낙동강 상류 댐 대구 식수원 활용 방안(맑은 물 하이웨이 사업)'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들은 안동에 있는 안동댐과 임하댐을을 대구 식수원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홍 시장은 이날 면담 자리에서 "공공재인 먹는 물 문제를 두고 구미시와 구미공단에 발목이 잡혀 읍소하는 형태로 접근하니 문제를 해결하지 못했다"며 "피해자인 우리가 오염 원천인 구미시에 읊조려가며 문제를 해결하는 방식으로는 접근하지 않겠다"고 못박았다.

    이어 "취수원 이전 문제를 놓고 더이상 구미시가 대구시민에게 갑질하는 불공정한 행태가 있어선 안 된다"며 "안동과 식수원 활용에 관한 상생 관계를 맺는 것으로 방향을 전환하겠다"고 뜻을 밝혔다.
     
    대구시는 안동의 댐 물을 원수로 받아 대구에 공급하겠다는 계획이다.

    1조 4천억 원의 관로 설치 비용의 70%는 수자원공사가, 나머지 30%는 국가가 부담하기 때문에 대구시와 안동시 등 지차제가 비용을 댈 필요가 없다는 입장이다.

    홍 시장은 "이러한 내용을 수자원공사에 제의했고 공사 역시 적극 찬성했다"며 "안동 원수를 가져올 경우 비용을 계산해 보면 대구시민 1인당 월 1천 원 정도 더 부담하게 되는 셈"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홍 시장은 낙동강 물이 더이상 공단 폐수물로 오염되지 않도록 앞으로 구미공단의 폐수 문제를 쟁점으로 삼겠다고 공언했다.

    홍 시장은 "구미 공단에 폐수 기업 들어오면 방관하지 않을 것"이라며 "공단 폐수로 인해 대구시민들이 건강을 해치는 일은 절대 받아들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관료들 상상력으로는 대구시장에게 권한이 없다고 보겠지만 정치적 상상력을 발휘하겠다"고 덧붙였다.

    권기창 안동시장은 "물은 공공재라는 기본적인 개념에 동의한다"며 "낙동강 수계 물 문제는 개인이나 지자체의 문제가 아닌 국가적 문제다. 안동에선 깨끗한 물을 보존할 의무가 있고 하류 지역은 거기에 상응하는 협력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안동 지역은 수돗물 생산 원가가 비싸 대구시민보다도 더 비싸게 물을 먹는 데다 농업용수도 쓰지 못하고 석회 들어간 물을 먹고 있다"며 "안동 지역은 수십 년 동안 하류 지역을 위해 희생만 해왔다. 이젠 실질적인 낙동강 상하류 교류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홍 시장은 "구미시와 협조를 하지 않고 앞으로 안동시와 협조해 대구시가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하겠다"고 답했다.

    아울러 "안동에 위치한 SK바이오사이언스 기업을 SK가 대규모로 키워 안동 경제 발전을 이끌 수 있도록 대구시가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