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충북도 민선8기 공약 확정 앞두고 시·군 '속앓이'…일부 후폭풍 우려도

뉴스듣기


청주

    충북도 민선8기 공약 확정 앞두고 시·군 '속앓이'…일부 후폭풍 우려도

    뉴스듣기

    느닷없는 미호강 국가수목공원 추진에 충주 국가정원 지정 악영향 우려…'다된 밥에 코 빠트리나'
    AI영재고 유치 선언 7개 시군 충북도 행보에 집중…6개 시군은 '들러리' 현실
    청주시 현금성 공약 철회 요청한 뒤 반영 여부 촉각…"예산부담 감당 못해"
    충북도 공약사업 평가자문위 가동 9월까지 공약 실천 계획 확정 입장

    조길형 충주시장과 김영환 충청북도지사, 충주시 제공조길형 충주시장과 김영환 충청북도지사, 충주시 제공
    충청북도가 본격적으로 김영환 지사의 민선8기 공약 사업 확정 절차에 들어가면서 시.군들도 촉각을 바짝 곤두세우고 있다.

    상황에 따라서는 시군별로 희비가 크게 엇갈릴 수 있기 때문인데, 지역 갈등 등 후유증도 불가피할 전망이다.

    10일 충청북도와 시군 등에 따르면 충주 국가정원 조성 사업은 조길형 충주시장와 김영환 충청북도지사의 공약이자 최근에는 정부 국정 과제로도 반영됐다.

    하지만 최근 김 지사의 민선8기 100대 공약에 느닷없이 미호강 국가수목공원 건설이 끼어들면서 충주시도 속앓이를 하고 있다.

    전국적으로 유치 경쟁이 치열한 마당에 자칫 도정 역량까지 청주와 충주로 분산되면 '다된 밥에 코를 빠트릴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실제로 그동안 국가정원의 전 단계로 여겨졌던 지방정원을 이미 완료했거나 현재 추진하고 있는 곳만 전국적으로 48곳에 이르고 있다.

    충주시의 한 관계자는 "충북에서 충주 국가정원과 청주 국가수목공원을 동시에 추진하기는 어려운 현실"이라며 "정부 국정 과제에 포함돼 가능성이 높은 충주 국가공원 지정에 도정 역량을 집중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찌감치 'AI영재고' 유치 경쟁에 들어간 도내 자치단체들은 최근 김 지사와 충북도의 행보에 온 신경을 집중하고 있다.

    현재까지 AI영재고 유치 의사를 내비친 도내 시.군만 청주와 충주, 진천, 음성, 영동, 보은, 괴산까지 모두 7곳에 달하고 있다.

    이들 시군은 지난 8일 김 지사가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을 만나 카이스트 부설 AI영재고 설립을 요청하고 나서자 의중을 파악하느라 진땀을 빼고 있다.

    도가 전국적인 유치 경쟁을 위해 일찌감치 대상지를 결정하면 나머지는 6개 시.군들은 그야말로 '들러리'가 될 수밖에 없는 현실이다.

    그런가 하면 청주시는 최근 김 지사의 현금성 복지 공약 가운데 양육수당과 효도비, 출산수당 사업의 경우 예산 분담을 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충북도에 전달한 뒤 반응을 살피고 있다.

    연간 추정 예산만 전체 예산의 10% 넘는 2800억 원에 달해 재정 부담을 감당하기 어렵다는 이유를 꼽고 있다.  

    사실상 도내 수부도시인 청주시가 김 지사의 대표 공약에 대한 철회를 요청하고 나선 셈이다.

    특히 이런 입장이 반영되지 않으면 충북 시장군수협의회를 통해 지자체 의견을 수렴한 뒤 충북도 공약사업 평가자문위원회에 보내는 방안까지 검토하기로 했다.

    도는 이미 공약사업 평가자문위를 구성하고 늦어도 다음 달 말까지는 100대 공약에 대한 수정.보완 작업 등을 거쳐 실천 계획을 확정할 방침이다. 

    충북도 관계자는 "공약 이행 방안 등을 심층적으로 검토해 다음 달까지 공약 실천 계획을 최종적으로 확정할 예정"이라며 "이 과정에서 시군과의 충분한 협의를 통해 의견이 충분히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