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울산 고래문화특구에 여름 휴가철 8만1천여명 방문

뉴스듣기


울산

    울산 고래문화특구에 여름 휴가철 8만1천여명 방문

    뉴스듣기
    울산 장생포 고래문화특구. 울산시 제공울산 장생포 고래문화특구. 울산시 제공
    울산 남구도시관리공단은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인 지난 7월 30일부터 8월 7일까지 총 8만1136명의 방문객이 고래문화특구를 방문했다고 10일 밝혔다.

    대상시설은 고래박물관, 생태체험관, 울산함, 고래바다여행선, 웰리키즈랜드, 모노레일, 고래문화마을 등 7곳이며, 해당기간 하루 평균 1만142명이 방문했다.

    최고 성수기로 집계된 7월 30일부터 이달 2일까지는 하루 평균 1만2375명이 고래문화특구를 방문한 것으로 집계됐다.

    공단은 여름 성수기를 맞아 2일부터 15일까지 고래탐사를 주 8회에서 주 12회로 증편 운항하고 있다.

    공단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승선정원을 기존 320명에서 280명으로 자체 조정하여 운항했는데, 2일부터 7일까지느 1회 운항 당 평균 263명의 승객이 탑승했다고 설명했다.

    같은 기간 고래 발견은 1회에 그쳤는데, 이는 이달 초 동해안 곳곳에 냉수대 주의보가 발령돼 돌고래 먹이군 형성이 원활치 않았던 것으로 공단은 추정하고 있다.
     
    울산 남구도시관리공단 관계자는 "무더운 날씨 속에서도 고래문화특구를 방문해 준 분들에게 감사드린다"며 "고래문화특구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반영해 편의 시설과 콘텐츠를 더욱 확충하겠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