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중·일 문화·예술이 경주에"…2022 동아시아문화도시 개최

뉴스듣기


포항

    "한·중·일 문화·예술이 경주에"…2022 동아시아문화도시 개최

    뉴스듣기
    신라연화 3악3색 리플릿. 경주문화재단 제공신라연화 3악3색 리플릿. 경주문화재단 제공
    경북 경주에서 음악, 미술, 무용, 문학 등 한·중·일 3개국 민간 문화예술단체 교류의 장이 펼쳐진다.
       
    경주문화재단은 13일부터 '2022 동아시아문화도시'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동아시아문화도시는 문화다양성 존중을 기반으로 '동아시아의 의식‧문화 교류와 융합, 상대 문화 이해'의 정신을 실천하기 위해 매년 3개 나라가 각각 하나의 도시를 선정해 다채로운 문화교류를 추친하는 사업이다.
       
    올해 행사는 오는 13일 월정교 특설무대에서 관습도감의 '신라연화(新羅年華) 3악(樂) 3색(色)(이하 신라연화)'을 시작으로 대단원의 막을 올린다.
       
    '신라연화'는 한국의 '신라소리연희단', 일본의 '광야예술단', 중국의 '금백합예술단'이 출연해 각국의 전통춤과 음악을 선보이고 3국 합동무대도 준비한다.
       
    이어 10월에는 예인예술단의 '한·중·일 춤으로 通하다'와 경주문화원의 '동아시아 꿈! 서라벌에 날다(한중일 회원국 연날리기 및 전시)'가 펼쳐지고, 한국미술협회 경주지부는 '한중일 국제서예교류전 및 깃발전'을 진행한다.
       
    11월에는 경주오페라단의 '오페라 아시아의 세남자'와 시현전각연구회의 '동아시아 전각예술 교류전–신라의 시문(詩文)을 중심으로'가 관객을 맞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