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진태, 레고랜드 등 전임 강원도정 난제 '해결 의지 퇴색'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강원

    김진태, 레고랜드 등 전임 강원도정 난제 '해결 의지 퇴색'

    뉴스듣기
    핵심요약

    레고랜드 불공정 계약, 알펜시아 매각 절차 하자 등 전임 최문순 강원도정 난제 '가시적 해결 노력' 지연
    국민의힘 주도 강원도의회-시민사회단체, 해결 방식 '온도차'
    강원평화경제연구소 "행동 수반한 적극적 대책 요구"

    강원도의회 본회의에 출석해 시정연설을 하고 있는 김진태 강원도지사. 강원도의회 제공강원도의회 본회의에 출석해 시정연설을 하고 있는 김진태 강원도지사. 강원도의회 제공
    김진태 강원도정이 출범 한달을 넘겼지만 전임 최문순 강원도정이 남긴 난제 해소를 위한 가시적인 실행이 지연되면서 해결 의지를 스스로 퇴색시키고 있다는 지적이다.

    김진태 강원도지사는 최문순 도정 말기에 레고랜드 불공정 계약 문제 등을 집중 부각시켜왔고 지방선거전 내내 해당 사안의 적극적 해결을 약속했다. 레고랜드 사업은 강원도 주요 시민사회단체가 반대해 온 대표 사안이자 최 지사와 민주당 주도 강원도의회를 향한 국민의힘 공세 지점으로 고착되면서 지난 지선에서 강원도 정치 교체의 도화선으로 작용했다는 분석도 있다.

    강원평화경제연구소는 10일 김진태 강원도정, 국민의힘 주도 강원도의회 출범 한달 평가를 통해 "김진태 도정은 취임 전후 레고랜드, 알펜시아 사안에 대한 의욕적인 문제 제기에도 불구하고 3자 공동조사위 참가 유보 방침 이후 진상규명과 대안 마련에 '정중동' 자세를 취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강원도는 이번 사안에 제3자가 아니다. 알펜시아 진상 규명과 관련해 2012년 5월 최문순 도정에서도 방대한 규모의 감사관실 특별감사를 실시한 적이 있다"고 강조한 뒤 "행동을 수반한 적극적인 대책이 요구된다"고 밝혔다.

    지난 달 강원도 23개 시민단체, 진보정당 등이 참여하고 있는 '혈세낭비 레고랜드 중단촉구 문화예술인, 춘천시민 사회단체, 제 정당, 범시민 대책위원회(이하 레고랜드 범대위)'는 강원도, 강원도의회, 시민사회가 참여하는 '알펜시아 및 레고랜드 진상규명 공동조사 특별위윈회' 구성을 촉구했다.

    당시 범대위 면담 과정에서 김진태 지사는 알펜시아, 레고랜드 계약 당사자인 강원도가 특위에 참여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밝힌 뒤 부정적인 반응이 이어지자 '진상규명 의지 불변'을 재차 강조하기도 했다.

    레고랜드 테마파크 레고 타워. 박정민 기자 레고랜드 테마파크 레고 타워. 박정민 기자 
    강원평화경제연구소는 10대 강원도의회와 정반대로 국민의힘이 절대 다수를 차지한 11대 강원도의회에도 철저한 대응을 당부했다.

    "도의회 역시 지난 7월 첫 임시회를 비롯해 진상규명에 대한 의욕적 활동을 하고 있어 기대된다"면서도 "하지만 다수의 초선으로 구성된 도의원들이 겹겹이 쌓인 사안의 본질을 파악하고 대안을 마련하는 것은 결코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지역 시민단체를 포함한 뜻 있는 인사와 이를 해결할 제도적 장치와 기구를 구성해 일신된 면모를 오는 9월 임시회부터 도민께 보여드려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레고랜드 범대위는 지난 8일 강원도의회 의장실에서 도의회 의장단과 면담을 진행했지만 의장단은 범대위가 요구한 특위 구성, 공동 참여 요구에는 의회 원칙상 한계가 있다는 입장차를 보였다. 도의회는 9월 회기에서 (가칭) 재정효율화특별위원회를 구성해 레고랜드 등 행, 재정 낭비 우려가 있는 사업들을 의회 차원에서 진단하고 대안을 모색하겠다는 방침이다.

    레고랜드 범대위는 도의회 특위 구성과의 혼선을 피하고 참여 범위를 유연하게 넓히기 위해 최근까지 요구해 온 특위 명칭을 '레고랜드 및 알펜시아 진상조사 공동위원회'로 바꿔 강원도, 강원도의회 등과 재논의를 진행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