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진, 中 칭다오서 교민간담회…교류 활성화 기대

뉴스듣기


국방/외교

    박진, 中 칭다오서 교민간담회…교류 활성화 기대

    뉴스듣기
    박진 외교부 장관이 8일 오후 칭다오 자오둥 공항에 도착해 비행기에서 내리고 있다. 박 장관은 9일 중국 왕이 외교부장과 한중외교장관회담을 할 예정이다. 연합뉴스박진 외교부 장관이 8일 오후 칭다오 자오둥 공항에 도착해 비행기에서 내리고 있다. 박 장관은 9일 중국 왕이 외교부장과 한중외교장관회담을 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박진 외교부 장관은 9일 중국 산둥성 칭다오시에서 방중 첫 일정으로 교민·기업인 간담회를 갖고 한중 간 교류 확대 및 관계 발전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현지 방역 사정을 감안해 화상으로 진행된 이번 간담회에는 베이징과 산둥성 지역 한인회 회장 및 중국 진출 우리 기업 대표, 무역협회, 한국상회, 북경중소기업협회 등 주요 유관기관 대표들이 참석했다.
     
    박 장관은 "재중국 교민과 기업인들의 노고와 기여가 있었기에 올해 30주년을 맞이한 한중관계가 정치, 경제, 문화 등 제반 분야에서 비약적 발전을 이룰 수 있었다"며 양국관계의 가교 역할을 하는 것에 사의를 표했다.
     
    재중 교민들과 기업인들은 박 장관의 방중을 환영하면서 한중간 인적‧문화적 교류의 확대를 통해 양국 국민 간 우호 정서가 강화되기를 희망하고 이를 기초로 경제교류도 보다 활성화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재중국 교민 대표들은 민간 차원에서 한중간 우호 증진을 위해 진행 중인 여러 가지 활동을 소개한 뒤 항공편 확대와 산동성 카페리 여객운송 재개 등을 통해 양국 국민 간 보다 활발한 왕래가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한인학교와 다문화가정 교육 지원 등에 대한 정부의 관심도 요청했다.
     
    기업 대표들은 중국 내 엄격한 방역조치로 인해 현지 조업 활동 및 통관·물류 이동에 여러 고충이 있었지만 재외공관의 지원으로 개선돼가고 있는데 대해 사의를 밝혔다.
     
    또 소재부품 교역 안정화와 문화콘텐츠 수출 활성화에 대한 우리 정부의 지원을 요청하는 한편 화장품, 식품·의약품, 농·수산물 등의 중국 인허가 절차 지연으로 인한 애로사항도 전달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