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기록적 폭우'에 정부세종청사 국무회의 연기…시민연대 "안타깝다"

뉴스듣기


대전

    '기록적 폭우'에 정부세종청사 국무회의 연기…시민연대 "안타깝다"

    뉴스듣기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오전 서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9일 오전 서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80년 만의 기록적 폭우에 정부세종청사에서 개최될 예정이었던 국무회의가 돌연 연기됐다.

    대통령실은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오전 9시 30분부터 정부서울청사 재난안전상황실에서 긴급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홍수피해 상황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당초 5월 26일에 이어 두 번째 정부세종청사 국무회의 개최가 예고됐으나, 기록적 폭우에 일정이 긴급 변경됐다.

    이후 윤 대통령은 전날부터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내린 폭우로 인한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향후 대응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직접 회의를 주재했다.

    앞서 지역에서 '대통령 세종집무실 2단계 폐기'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윤 대통령의 세종행이 예고되자 세종집무실 착공 시점이나 내년 예산에 설계비 반영 의지 등이 국무회의에서 언급될지 기대감이 커진 상황이었다.

    세종시 역시 세종청사 국무회의 개최가 예고되자 "대통령이 앞으로 세종을 자주 찾겠다는 약속을 이행하고 행정수도 완성과 국정과제를 실현하겠다는 의지가 담긴 것"이라고 풀이했다.

    행정수도완성시민연대 제공 행정수도완성시민연대 제공 
    윤석열 정부는 앞서 국정과제 12호인 '국정운영 방식의 대전환, 자율·책임·소통의 정부'에 세종 행정수도 기능 강화와 지역 균형발전 지원을 위해 세종시에 대통령 제2집무실을 설치하겠다고 못을 박았다.

    하지만, 행정안전부가 정부세종청사 중앙동에 예산 절감 등을 이유로 대통령 임시 집무실 설치를 하지 않는 수정안을 발표하면서 공약 파기 논란이 불거졌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 정진석 부의장을 비롯한 원내대표단은 지난 3일 이러한 논란을 불식시키기 위해 국회의사당 예정 부지를 방문해 진화에 나서기도 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2027년을 목표로 가능한 빠른 시일 내 국회 세종의사당과 대통령 집무실을 설치하겠다고 의지를 내비쳤다.

    이날 자리에 함께한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도 국회 세종의사당의 조속한 건립을 약속하는 동시에 "대통령 집무실 설치는 관계부처와 권 대행과 대통령 당부사항을 받아서 구체적인 진행계획과 실행 착수 조치를 발표하기 위해 준비해 놓고 있다"고 강조했다.

    최민호 시장 또한 지난달 8일 윤 대통령이 주재한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격주 국무회의 약속을 지켜달라"라고 건의한 데 이어 지난 3일 열린 '충청권 예산정책협의회' 당시에도 국민의힘 원내대표단에 대통령 세종 집무실 설치를 적극 요청한 바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 호우 피해 현장을 방문하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9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 호우 피해 현장을 방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하지만 현재까지 향후 정부세종청사에서 국무회의가 열릴지는 알 수 없는 상황이다. 윤 대통령의 '국가 균형발전'에 대한 메시지 등을 기대했던 시민연대 등은 아쉬움을 드러냈다.

    행정수도완성시민연대 김수현 공동대표는 "대통령이 새벽에라도 중앙 재난본부를 소집해서 발 빠르게 대응하고, 조금 시간을 늦추더라도 예정대로 (세종에서) 개최했다면 행정수도 완성이나 국가 균형 발전에 대한 의지가 강하다고 생각했을 텐데 갑자기 연기돼 안타깝고 아쉬운 부분이 많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 세종집무실 3단계 로드맵과 관련해서 2단계가 패싱된 부분에 대해서 사과하는 것이 선행돼야 한다"며 "원래 약속대로 격주 국무회의나 월 1회 중앙지방협력회의를 개최해서 실질적으로 의지를 담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 여당에서 나오는 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와 관련된 선언적인 대책이 아니라 착공 시점이나 완공 시점 그리고 내년에 설계비 반영까지 포함한 구체적인 로드맵을 제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