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상반기 협약임금 인상률…대구 4.4%·경북 3.9%

뉴스듣기


대구

    상반기 협약임금 인상률…대구 4.4%·경북 3.9%

    뉴스듣기
    상반기 지역별 협약임금 인상률. 고용노동부 제공상반기 지역별 협약임금 인상률. 고용노동부 제공
    올해 상반기 100인 이상 사업체의 협약임금 인상률이 대구·경북 모두 전국 평균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가 4일 발표한 '22년 상반기 임금 결정 현황조사'를 보면 대구지역 사업체의 협상 임금 인상률(임금 총액 기준)은 4.4%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전국 평균 인상률인 5.3%보다 낮은 것은 물론 부산과 함께 전국 시도 가운데 9위를 차지했다.

    같은 기간 경북지역 사업체의 협상 임금 인상률은 3.9%로 12위에 머물렀다.

    시도 가운데는 인천이 6.4%로 인상률이 가장 높았고 강원이 1.3%로 가장 낮았다.

    이번 조사는 전국 100인 사업체 1만 723곳 가운데 33.7%인 3513곳을 조사한 결과로 하반기를 포함한 최종 조사 결과는 내년 2월에 발표될 예정이다.

    한편 협약임금 인상 결정에 가장 영향을 준 요인은 '기업 설적·성과'가 40.3%로 가장 많았고 '최저임금 인상률'(32.2%), '동종업계 임금수준'(9.2%) 등의 순이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