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민대 동문 비대위 "김건희 논문 재조사 보고서 공개하라"

뉴스듣기


사건/사고

    국민대 동문 비대위 "김건희 논문 재조사 보고서 공개하라"

    뉴스듣기

    국민대, 김건희 논문 '연구 부정행위 아니다' 결론
    동문 비대위, "정치적 의도 있다면 책임 학교가 져야"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 윤창원 기자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 윤창원 기자
    국민대 동문들이 윤석열 대통령 부인인 김건희 여사의 논문 재조사 결과 보고서를 공개하라고 학교 측에 촉구했다. 앞서 국민대는 지난 1일 김건희 여사의 논문 3편에 대해 '표절 아님' 판정을, 나머지 1편에 대해 '검증 불가' 결론을 내렸다.

    2일 '김건희 논문 심사 촉구를 위한 국민대 동문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입장문을 내고 "학교당국은 이번 결정이 객관적이고 정밀한 조사에 근거한 것임을 입증하기 위해서라도 재조사위원회 활동에 참여한 위원들의 명단과 최종 보고서를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지난해 9월 17일 '국민대학교의 학문적 양심을 생각하는 교수들' 소속의 한 교수가 서울 성북구 국민대학교 정문 앞에서 1인 시위를 하는 모습. 연합뉴스지난해 9월 17일 '국민대학교의 학문적 양심을 생각하는 교수들' 소속의 한 교수가 서울 성북구 국민대학교 정문 앞에서 1인 시위를 하는 모습. 연합뉴스
    이들은 "국민대의 최종 판단에 외부 비판 정도는 감내하겠다는 학교당국의 정치적 고려와 입장이 반영될 것이라는 것은 충분히 예상됐다"면서 "그 판단이 정치적 의도가 담긴 학교당국의 입장이 관철된 것이라면 이후의 모든 책임은 학교당국이 짊어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작년 11월 재조사에 착수하기만 하면 김건희씨 논문에 대한 의혹이 해소될 수 있다고 봤지만 학교 측의 입김이 작용했는지 재조사위원회는 대선 전에 결론을 내지 않고 시간을 끌며 4월에서야 최종보고서를 국민대연구윤리위원회에 제출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추가 조사가 필요하겠지만 국민대의 최종 판단에 인용한 근거들이 어떤 조사에서는 반대의 논리로 쓰였다는 의심이 든다"며 "2012년 의혹이 제기돼 예비조사와 본조사까지 한 달여 기간 내에 완료한 '문대성 전 의원의 2007년 박사학위 논문' 검증에 들이댄 잣대와 상충된다는 의견이 있다"고 밝혔다.

    관련해 비대위는 "국민대 동문들은 이미 소송 제기한 '논문 검증 회피의 위법성'에 더해 이번 건과 유사한 문대성 논문 검증과 정반대로 표절이 아니라고 판단한 것에 대해 '논문 검증 결과의 위법성'을 끝까지 소송으로 밝힐 것"이라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