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 대통령, 참모들에 "국회가 '두뇌' 역할…소통 많이 해달라" 당부

뉴스듣기


대통령실

    윤 대통령, 참모들에 "국회가 '두뇌' 역할…소통 많이 해달라" 당부

    뉴스듣기

    "발이 닳도록 국회 드나들고 정성 보여야"
    "연금·노동·교육개혁, 국회 협조 없이는 못해"
    "사무실에만 앉아 있지 말고 전문가 많이 만나고 소통해야"

    기자간담회 하는 김대기 대통령비서실장. 연합뉴스기자간담회 하는 김대기 대통령비서실장.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대통령 비서실 참모들에게 국회와의 소통을 적극 당부했다.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은 24일 용산 대통령실 오픈라운지(기자간담회 공간)에서 브리핑을 통해 "국회가 대한민국의 두뇌 역할을 하게 됐는데, 국회와 소통을 많이 해달라는 대통령의 지시사항이 있었다"고 전했다.

    김 실장은 "국무위원들도 국회와 소통하고, 발이 닳도록 국회를 드나들어야 한다는 얘기가 (지난 22일 장·차관 국정과제 워크숍에서) 있었다"며 "정성을 보이고, 행정부도 같이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예를 들어, 연금개혁, 노동개혁, 교육개혁 등 3대 개혁은 국회 협조 없이는 못하는 것이니까 국회에서 세미나도 많이 열어야 한다"며 "(국무위원들이) 행정부 사무실에만 앉아 있지 말고 전문가도 많이 만나고 소통도 하라고 주문했다"고 덧붙였다.

    국회 차원의 협치를 이끌어낼 복안을 묻자, "저는 9년 만에 다시 국정에 돌아왔다. 9년 전보다 정치 상황이나 모든 게 뭐랄까 사나워졌다. 거칠다고 그럴까. 서로 협조보다는 투쟁이랄까 그런 게 너무 많아서 걱정된다"고 말했다.

    이어 "역사를 보면, 대내외 환경 변화가 급격히 일어날 때 우리끼리 싸우면 파탄이 났다. 임진왜란 때도, 정묘호란 때도"라면서 "갈라진 민심은 다듬어져야 하고 국무위원이나 내각 입장에서도 국회와 소통(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실장은 또 언론과의 소통에 대해 "다음주부터는 (비서실) 수석들도 열심히 나와서 소통하고, 백브리핑도 많이 하겠다"며 "그게 대통령의 뜻"이라고 밝혔다.

    김 실장은 장·차관 국정과제 워크숍에서의 논의 결과에 대해 "결론은 경제가 제일 핵심 아니겠나"라며 "경제는 기획재정부와 산업통상자원부 등 이런 부처에만 의존하지 말고 국방부는 방산, 국토해양부는 해외 건설, 농림축산식품부는 스마트팜 등을 해야 한다는 얘기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금 '오일머니'로 중동에 돈이 몰리고 있는 만큼 중동에도 신경을 많이 써서 각 부처가 경제 살리기에 총 매진해야 한다는 (윤 대통령의) 부탁이 있었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