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여당, 대우조선 하청노사 합의 타결에 尹 평가하며 민주노총 비난

뉴스듣기


국회/정당

    여당, 대우조선 하청노사 합의 타결에 尹 평가하며 민주노총 비난

    뉴스듣기
    윤창원 기자윤창원 기자
    대우조선해양 하청업체 노동조합 파업 사태가 노사 간 협상 타결로 마무리된 것과 관련해 국민의힘이 윤석열 정부를 치켜세우고 민주노총을 강하게 질타했다.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24일 페이스북 글에서 "법과 원칙을 향한 윤석열 정부의 단호한 태도가 민주노총의 극한 투쟁에 제동을 걸었다"고 평가했다. "윤석열 정부는 법과 원칙에 따라 노사분규를 해결한 중요한 선례를 만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앞서 정부 차원에서 공권력 투입이 거론하고 담화문을 내며 긴장감이 높아지던 파업 현장은 22일 노사가 협상을 타결하면서 51일만에 마무리됐다.

    구체적인 합의 내용이 비공개인 가운데 임금은 4.5% 인상하기로 한 협상 결과를 두고, 당초 '30% 인상 요구안'을 내밀던 노조가 정부의 전방위 압박에 사측 안을 받아 들인 것이란 평가가 나왔다. 30% 인상안은 지난 5년간 불황을 이유로 임금이 삭감된 데 따른 것이었다.


    이에 대해 권 대행은 해당 투쟁에 대해 "극단적 투쟁은 고립을 자초할 뿐이다. 무엇보다 불법 행위는 단호한 처벌로 귀결될 것"이라며 "국민을 볼모로 잡은 파업은 국민의 지탄(을) 받을 뿐"이라며 민주노총의 투쟁 방식을 비난했다.

    불황기에 삭감된 임금을 원상회복 시키려던 하청 노동자들의 노력과 관련해서도 권 대행은 "민주노총은 조선업 호황기가 시작되는 시점에 파업을 결행하는 무책임함을 보여줬다. 이 무책임함을 상쇄하려는 듯이 유서와 시너까지 등장시키는 극단적 투쟁방식을 고집했다"고 했다.

    차기 당권주자이자 전임 원내대표인 김기현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불법 정치파업 갑질을 하는 민주노총은 생명력이 다했다"며 민주노총을 향한 비난에 화력을 보탰다.

    그는 "대우조선해양 파업이 타결되었다는 소식이 전해진 지 채 하루도 지나지 않아, 민주노총 소속 화물연대가 경기 이천의 하이트진로 앞 도로를 점거해 소주 출고가 전면 중단됐다는 보도가 나왔다"며 "사회 곳곳에서 혼란만 가중시키는 민주노총의 불법 정치파업은 뿌리를 뽑아내야 할 적폐"라고 주장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