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민의힘 청년대변인 "민주당과 오십보백보" 尹인선 공개비판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국민의힘 청년대변인 "민주당과 오십보백보" 尹인선 공개비판

    뉴스듣기
    핵심요약

    박민영 대변인 "여야 같은 잘못 저지르고 서로 내로남불 지적…참담"
    "음주운전 장관 임명하면, 음주운전 문제라고 이야기할 수 있나"
    "장관 임명 미뤄지면 국정 혼란? 민주당과 똑같은 변명"

    윤석열 대통령.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 연합뉴스
    국민의힘 박민영 대변인은 5일 윤석열 대통령의 부실인사 논란에 "부끄러움을 넘어 참담하기까지 하다"며 공개적으로 비판 목소리를 냈다.

    박 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정부보다는 낫다'가 아닌 '윤석열 정부라서 다행'이라고 자랑스럽게 이야기하고 싶었다. 실제 그렇게 말하던 저였다"면서 "그러나 지금은 모르겠다. 여야가 오십보백보의 같은 잘못을 저지르고 서로를 '내로남불'이라 지적하는 작금의 상황은 부끄러움을 넘어 참담하기까지 하다"고 말했다.

    그는 "여야가 음주운전 전과자를 장관으로 임명하고, 당의 대표로 추대하는 상황에서 어찌 음주운전을 문제라고 이야기할 수 있겠느냐. 성추문 인사가 연이어 임명되는 상황에서 어찌 민주당의 성범죄를 비판할 수 있느냐"며 "어찌 '문재인 정부의 인사 참사와 다를 게 없다'는 국민적 비판을 피해갈 수 있겠느냐"고 지적했다.



    만취 음주운전 이력이 확인된 박순애 교육부장관의 임명과 성희롱성 발언으로 논란이 일고 있는 송옥렬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의 발탁을 겨냥한 것이다.

    박 대변인은 "장관 임명이 더 미뤄지면 국정에 혼란이 오지 않겠느냐, 검증 책임을 다하지 않은 민주당도 책임이 있지 않으냐, 직접 성범죄를 저지른 건 아니지 않느냐고 변명을 할 수도 있지만 그건 민주당이 여당 시절 똑같이 반복했던 변명"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어 "지금까지는 시행착오였다고 생각한다. 건전한 비판에 의한 자정 능력만 잃지 않는다면, 얼마든 대기만성의 결실을 맺을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며 "지난 12월의 난국도 그 같은 개방성과 결단력으로 극복한 윤석열 대통령이었기에,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믿음을 거두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연합뉴스
    박 대변인은 윤석열 대통령의 대선 캠프에서 청년보좌역을 지냈고, 국민의힘 대변인 선발 토론배틀 '나는 국대다 시즌2'에서 우승해 당 대변인으로 임명됐다.

    일각에서는 박 대변인을 친이준석계로 분류하고, 이 대표의 최근 행적에 대해 비판하지 않는 점을 문제 삼고 있지만, 박 대변인은 "저는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 당에 빚진 사람도 없다. 대변인 자리조차 대선 승리의 공적이 아닌 오디션을 통해 스스로 쟁취한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저는 이준석 대표가 지향하는 방향성과 문제 의식에 상당 부분 공감한다"면서도 "당의 대표로서 조금 더 포용적으로 주변을 살폈으면 하는 심정을 공공연히 피력하기도 했다. 잘못이 있다면 수사 결과가 나온 뒤 비판하면 될 일"이라고 언급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