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불륜 들킨김에 돈뜯자"…''간 큰 부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불륜 들킨김에 돈뜯자"…''간 큰 부부''

    뉴스듣기

    "외도사실 남편에게 알리겠다" 협박, 5백만원 뜯어

    한 50대 남성이 불륜관계를 아내에게 들키자, 아내를 설득한 뒤 내연녀로부터 돈을 뜯기로 공모하고 협박을 일삼다 결국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동래경찰서는 불륜관계를 가족들에게 알리겠다고 협박해 수백만 원을 뜯어낸 혐의로 박모(58)씨와 박씨의 아내 이모(55.여)씨 부부를 불구속 입건했다.

    박 씨 부부는 지난 1월 10일, 박 씨의 초등학교 동창인 A 여인(58)에게 전화를 걸어 ''외도사실을 남편에게 알리겠다''고 협박해 5백만 원을 뜯어낸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외도사실을 아내에게 들킨 뒤 싸움을 벌이던 중 자신의 차량을 몰고 도로를 질주하다 과적, 과속위반으로 벌금 수백만원을 물게 됐다.

    형편이 어려운 박씨는 당장 벌금 낼 돈이 없게 되자, 모든 것이 A 여인 때문에 벌어진 일이라며, 아내를 설득하기 시작했고, 이후 이들 부부는 상습적으로 A 여인에 대한 협박을 일삼았다.

    경찰 조사결과 이들은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와 음성사서함에 욕설을 녹음하는 수법으로 A여인을 괴롭힌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현재 조사에서 박씨는 모든 혐의를 부인하고 있지만, 협박내용이 녹음된 음성 메시지가 나온 만큼, 입건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