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코로나 재유행 대비 '원스톱 진료' 1만개로 확대 추진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사회 일반

    코로나 재유행 대비 '원스톱 진료' 1만개로 확대 추진

    뉴스듣기
    핵심요약

    원스톱 기관, 현재 6200여개에서 4천개 추가
    아직 절반은 서비스 제각각…소비자 혼란 우려
    포털 등에 정보 제공…서비스 종류는 전화로 문의해야
    재유행 땐 전담병원 신속 확보…"15만 병상까지 가능"

    황진환 기자황진환 기자
    코로나19 확진자가 반등할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정부가 하반기 재유행에 대비해 의료체계 정비에 나선다.
     
    확진자 검사와 진료, 치료를 한 곳에서 할수 있는 '원스톱 진료기관'을 지금보다 4천여 개 늘려 1만개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정부는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의 코로나19 재유행 대비 의료대응체계 점검방안을 논의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회의 모두 발언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더라도 일반 의료체계 내에서 안정적으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며 "코로나19 '원스톱 진료기관'을 향후 1만개소로 늘려나가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연합뉴스
    이날 기준 원스톱 진료기관으로 등록된 의료기관은 6206개인데 이보다 4천개 정도를 더 확보하겠다는 것이다. 이를 통해 코로나19가 하반기 재유행하더라도 일반의료체계에서 신속한 진료·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게 정부의 구상이다.

    이날부터 호흡기전담클리닉, 외래진료센터, 전화 상담 병·의원 등 세분화돼 여러 명칭으로 불렸던 코로나19 진료기관이 '호흡기환자진료센터'로 일원화된다. 호흡기환자진료센터는 1만2601개 확보됐으며, 이 가운데 검사·대면진료·처방 등이 한꺼번에 가능한 '원스톱 기관'은 절반인 6206개다.
     
    명칭은 통일됐지만 역할은 기존과 같아 유증상자와 환자들의 혼란도 우려된다. 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조속한 시일 내에 1만2천개 센터가 원스톱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정부는 이날부터 호흡기환자진료센터 현황을 네이버와 다음 등 주요 포털 사이트에서 검색할 수 있게 하고, 코로나19 홈페이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홈페이지에도 관련 정보를 게재할 예정이다.

    하지만 센터별로 어떤 서비스가 가능한지는 포털에서 검색되지 않아 사전예약 등을 통해 각 센터에 직접 확인해야 한다.
     
    센터별 현황 정보를 실시간으로 반영하는 시스템은 7월 내 마련할 방침이다.
     
    코로나19 치료를 위한 병상 대응체계도 손질한다. '권역별 병상 공동활용 체계'를 마련해 전국을 7개의 권역으로 나누고 공동대응상황실을 통해 권역 내에서 병상 배정이 이뤄지게 한다. 병상을 효율적으로 이용하겠다는 취지다.
     
    권역은 △수도권(서울·인천·경기) △충청권(대전·세종·충북·충남) △호남권(광주·전북·전남) △경북권(대구·경북) △경남권(부산·울산·경남) △강원권 △제주권 등으로 나뉘며, 같은 권역 안에서는 병상을 공동으로 활용한다.
     
    또 정부는 코로나19 재유행을 대비해 기존 병상을 코로나19 전담 병상으로 신속히 전환하는 대응 체계도 구축할 예정이다.
     
    박 반장은 "재유행 발생 시 15만 병상까지는 대응이 가능하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15만 또는 20만이 넘는 상황이 되면 거점전담병원이나 전담병상에 참여한 의료기관을 중심으로 대비하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정부는 코로나19 치료 병원 350개에 지원했던 이동형 음압기, 에크모(인공심폐장치·ECMO) 등 의료장비 총 40개 품목, 2만7993대를 점검해 통합적으로 관리하기로 하고, 이달 중 '의료장비 관리지침'을 마련하기로 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