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통일부 반박 "전단 통해 코로나 北 유입 가능성 없다"

뉴스듣기


통일/북한

    통일부 반박 "전단 통해 코로나 北 유입 가능성 없다"

    뉴스듣기
    핵심요약

    南 민간단체 전단 살포 시점은 4월초가 아닌 4월말
    "물체표면 잔존 바이러스 통한 코로나 감염은 불가능"

    연합뉴스연합뉴스
    통일부는 1일 코로나19 유입 경로로 대북전단 등을 지목한 북한 측 발표에 대해 '그럴 가능성은 없다'고 반박했다.
     
    차덕철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주장하는 풍선 등을 통한 코로나 바이러스 유입 가능성"과 관련해 "정부는 우리 측 전단 등을 통한 북측으로의 코로나 바이러스 유입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차덕철 부대변인은 "먼저 우리 측 민간단체가 대북전단을 살포했다고 주장하는 시기는 북측이 최초 접촉시기로 언급한 4월 초보다 늦은 4월 25일과 4월 26일"이라고 말했다. 
     
    차덕철 부대변인은 "또한 물체의 표면에 잔존한 바이러스를 통한 코로나 감염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것이 질병관리청 등 관계기관 및 전문가 그리고 WHO 등 국제기구들의 공통된 견해"라며, "물자나 우편물 등을 통해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되었다고 공식적으로 인증된 사례도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차 부대변인은 다만 '북한이 전단을 코로나 유입의 원인으로 사실상 지목한 정치적 의도'를 묻는 질문에는 "북한 보도 내용을 보면 우리 측에 대한 직접적 언급이나 비난 등의 표현은 없다"며, "오늘 발표한 내용만 가지고 단정적으로 말하기 보다는 앞으로 북한의 추가적인 입장 표명 등 관련 동향을 보면서 종합적인 판단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북한은 이날 노동신문 등을 통해 코로나 최초 발생지가 남쪽과 인접한 강원도 금강군 이포리라고 공식 발표했다. 북한은 특히 지난 4월 초 금강군 이포리에서 18세 군인과 5세 유치원생이 병영과 거주지 주변 야산에서 '색다른 물건'과 접촉하면서 최초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